brunch

라이킷 댓글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나먼저위로하고그대를돌아볼게요
By 봄날에 출판사 . Dec 26. 2016

2017년 새해 긍정의 글귀 꾸러미를 선물합니다






































걷기를 좋아하는 [오만과 편견]의 주인공 엘리자베스가 하는 말입니다.

우리도 2017년이 얼마나 멀지 모르지만 한 번 힘차게 가볼까요!!     




The distance is nothing, when one has a motive.
거리는 문제가 안 돼요. 가야 할 이유가 있다면 말이에요.







keyword
magazine 나먼저위로하고그대를돌아볼게요
1인 출판사 봄날에입니다. 모든 언어와 영미 문학, 페미니스트 문학을 출판합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