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나먼저위로하고그대를돌아볼게요
by 봄날에 Dec 16. 2016

"니 뜻은 잘 알겠어."

의사 전달은 정확하게, 하지만 감정이 상하지 않게

의사 전달은 정확하게, 하지만 감정이 상하지 않게 하는 게 좋겠죠. 이 말은 긍적적 어투로, 부정적 어투로 다 사용할 수 있어요. 








(텀블벅)영어가 죽도록 안 될 때, 방법을 확 바꾸고 3개국어 능력자 되다! 
2018년 신간 텀블벅에서 펀딩 진행 중입니다.  



《소중한 첫 여행 3개국어》영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

영어 공포증을 극복하고 영어 · 이탈리아어 · 스페인어까지 3개국어를 구사하는 저자의 세상 쉬운 언어 공부법과 여행의 낭만을 실었습니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듯, 사람마다 적성에 맞는 외국어가 따로 있습니다. 

저는 영어 공포증에 벌벌 떨던 사람이었습니다. 영어 열등감에 주눅 들었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다 운명처럼 이탈리아어를 만났습니다. 그렇게 시작해서 지금은 영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까지 3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게 되었습니다.  

 생애 처음 여러분 적성에 딱 맞는 외국어를 찾게 해드리겠습니다. 적성에 맞는 외국어를 먼저 만나면 포기했던 영어가 기적처럼 더 잘 됩니다. 세상 쉬운 여행 3개국어, 여행 영어, 스페인어와 이탈리아어의 매력에 빠지게 해드리겠습니다.   


템블벅에서 후원하고, 책에 후원자 이름도 올리고, 가장 먼저 소중한 책을 받아보세요.

 https://www.tumblbug.com/3tirp 





keyword
magazine 나먼저위로하고그대를돌아볼게요
1인 출판사 "봄날에"입니다. 언어와 여성주의 고전 문학을 출간합니다. 독립서점 "다정한책"도 운영합니다. "제인 오스틴과 19세기 여성 시집"은 절판입니다. 출판사에서 소량 판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