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TaeWoo Kim Sep 14. 2021

학습 커뮤니티가 오픈되었습니다.

창업 3주년 기념 메일


스터디파이를 처음 창업할 때, 10년은 해야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어느덧 오늘로써 창업한 지 3년이나 되었네요. 아직 의미 있는 성과랑은 거리가 좀 멀지만, 좋은 팀원들과 함께 조금씩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3주년 기념으로 고객분들에게 발송한 메일 기록차 브런치에도 남겨놓습니다. 



안녕하세요? 스터디파이 대표 김태우입니다.


많은 분들이 애정을 가지고 사용해주신 덕분에 어느덧 스터디파이가 창업한 지 3주년이 되었습니다. 


처음 스터디파이를 창업했을 때, 교육을 통해 경제적 자유를 주려면 사람들이 끝까지 공부해야 할 텐데, 어떻게 하면 온라인에서 끝까지 공부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그 당시에는


 "학습의지 = 돈 투자 의지"


라고 생각해서, "유료" 온라인 스터디 그룹을 통해서 수강생들이 끝까지 학습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하지만, 약 1년 10개월간 온라인 스터디 그룹을 운영해보니 "돈"으로 학습의지를 사더라도, 결국 "시간"을 투자하지 않으면 끝까지 공부하는 게 어렵다는 걸 느꼈고, 결국 다른 여러 회사들과 유사하게, 언제든지 원할 때 학습할 수 있는 동영상 강의들을 작년 7월부터 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스터디파이만의 차별점이 없어졌고, 많은 고객분들이 스터디파이가 다른 교육서비스들이랑 어떤 점이 다른지 문의해오셨습니다.


1년 10개월간의 온라인 스터디그룹, 1년 2개월간의 동영상 강의를 판매 및 운영하는 동안, 스터디파이는 항상 수강생분들이 어떻게 하면 끝까지 학습하고 실제로 교육을 통해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고민해왔으며


"학습의지 = 돈 투자 의지 X 시간 투자 의지"


이기 때문에 결국, "돈"뿐만 아니라 "시간"까지 투자해야지만 수강생분들이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개개인마다 돈, 시간에 대한 투자 의지가 다르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장 쉽게 결심할 수 있고, 돈만 투자하면 시작할 수 있는 동영상 강의로 학습을 시작합니다.


스터디파이는 우선 동영상 강의를 구매한 분들이 서로 질의응답, 자료교환을 하면서 학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을 시작으로 스터디그룹, 실전스쿨 등 좀 더 다양한 방법으로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학습할 수 있는 방법들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온라인에서 혼자 학습하는 사람들의 완주율은 5% 정도이지만,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학습하면 완주율이 70%가 넘는 만큼, 스터디파이에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학습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수록, 더 많은 분들이 더 끝까지 학습하고,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처음 스터디파이를 시작했을 때 가졌던 마음가짐 그대로, 수강생분들이 교육을 통해 실제로 성과를 내실 수 있도록 앞으로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스터디파이에 여러분의 소중한 시간을 투자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커뮤니티 기반 학습 플랫폼으로 발전해서 여러분들이 성과를 낼 때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터디파이 대표 김태우 올림




매거진의 이전글 온라인 교육, 이제는 콘텐츠보다 코호트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