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별님 이민숙 Oct 13. 2021

이야기 레시피 - 연근 서리태조림과 샐러드

진정한 포만감은 어디에서 오는가?


딱히 먹을 만한 저녁 장을 못 본 것이 있고

오랫만에 남편이 좋아하는 반찬을 해주고 싶기도 하고,

가을이 다가오는데 서리태가 남아서 이기도 하다.

아니면, 냉장고 문만 열면 연근이 무기력하게 누워서 '난 언제 쓰이오?'하고 물어봐서일 수도 있다.

그리고 지난 추석에 산자를 만든다고 식혜로 조청을 많이 고아 놓아서 이기도 하다.








샐러드용 서리태와 연근을 데쳤다. 



<연근 서리태 콩장 조림> <연근 서리태 샐러드>를 동시에


처음엔 호기롭게 연근과 서리태 장조림을 따로 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요리도 <집중>이 필요한 작업인다.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오후에 연근과 서리태를 따로 하기엔 내가 너무 힘이 들것 같아서 하다 보니 연근과 장조림이 섞이게 되었다.



장조림이라고 해서 일단 다시마 물부터 끓인다. 일단 나는 물엿이나 조청 올리고당에 끈적끈적 달달한 장조림 대신 그닥 달지 않는 장조림을 원한다. 그럴려면 국물이 조금 자박해야 해서 다시물을 일단 끓인다. 서리태 콩은 오전에 미리 불려뒀다. 연근은 꺼내서 껍질을 벗겨 잘라서 소금을 넣고 끓는 물에 살짝 데친다. 그래야 아르르 한 맛과 끈적임도 사라진다. 다시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린 서리태와 데친 연근을 넣고 끓인다.



포르르 한소끔 끓어오르면,

서리태 콩이 하나 먹어봐서 설컹하다 싶을 때,

콩을 하나 꺼내 먹어봐서 비린 맛이 가시고 고숩다 싶을 때,

아니면 콩을 하나 꺼내 먹어봐서 이 정도면 샐러드로 내가 먹겠다 싶을 때

연근 서리태 콩 샐러드용으로 접시에 따로 떠놓는다.

콩장도 너무 많이 해서 냉장고에 여러 번 들락거리면 맛이 떨어진다.

어떤 음식이든 먹을 만큼 적당히 그때그때 해먹어야 하는데

그래서 삼시 세끼는 주부들의 끼니를 챙기는 사람들의

수고를 먹고산다는 말이 있다.



그리고 냄비에 남은 조림은 물이 많다 싶으면 어느 정도 따라내고

진간장, 어간장, 물엿을 적당히 부어서 저어가면서 본다.

보는 것은, 어느 정도 농도도 보고 간도 본다.

되었다 싶을 때, 불을 끄고 김을 한번 식힌 후에

그릇에 담아 완성한다.



샐러드 소스를 만들어야 한다. 여기에 검은깨 소스가 좋겠지만 사다 놓은 것이 없고

행여 있다 해도 너무 달다. 해서 그냥 만든다.







완성된 연근 서리태에 소금간한 서태리태 콩소스 





<소스 만들기>


검은 서리태 콩 2수저, 올리브유, 소금 약간, 물 약간해서 걸쭉하게 믹서기에 돌린다.

서리태를 갈면 푸르스름한 색이 이쁘다.

이렇게 소스를 만들어서 샐러드에 부으면 된다.

이렇게 하면 <연근 서리태 장조림>과 <연근 서리태 샐러드>가 완성된다.





<배가 부르다는 느낌 - 렙틴호르몬>

제과점 빵, 피자, 과자는 아무리 먹어도 배가 그다지 부르지 않는다. 가짜 배고픔은 호르몬

작용으로 몸 안에서도 발생하지만, 음식에 의해서도 유발된다.

하지만 검은 서리태 콩을 먹으면 진정한 포만감이 있다. 채소보다 포만감이 빨리 오고

고기 먹은 것보다 오래오래 간다. 그리고 검은 서리태 콩을 먹고 느낀 포만감은

배가 불러도 계속 먹고 싶은 가짜 배고픔을 순식간에 없애준다.












#글쓰기 #영재밥상 #저녁밥찬 #반찬 #한식 #콩조림 #연근 #혼밥 #삼시세끼







연근 서리태 샐러드 연근 서리태 샐러드










매거진의 이전글 티볼시합 후보선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