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슬로그업 Jan 15. 2016

스타트업이 할 수 있는 18가지 마케팅 방법

마케팅은 책이 없어요 흑흑


마케팅 공부를 처음 시작했을 때 저를 답답하게 한 이유는 이거였습니다.


'마케팅은 책이 없다.'


초기 스타트업들이 그렇듯, 저희도 팀 내에 마케터가 저밖에 없거든요.


사수가 없으니 어떻게든 혼자 배워야 했지만 책은 별 도움이 안 됐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 메모앱에 '마케팅 책 100권 읽기' 폴더를 만들고 읽기 시작했는데요. 30권쯤 읽고 나서 그만뒀습니다. 읽다보니 다 그 내용이 그 내용이라 도움이 안 되더라구요.

지금도 그때그때 에버노트에 마케팅 책/강연/정보들을 정리하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여기저기 찾아보고 이것저것 시도해본 후에 결국 알게 된 것은 스타트업 마케팅은 사례를 통해 아이디어를 얻고 직접 해보는 게 답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 최용식 기자님이 쓰신 (당시 뉴스토마토 기자, 현 아웃스탠딩 대표)


스타트업이 할 수 있는 16가지 마케팅방법을 보고 소개된 방법들을 하나씩 실행해보며 공부했어요.


기사에서 소개된 16가지 방법은 이렇습니다.



스타트업이 할 수 있는 마케팅 방법


 1 블로그 ☆

2 커뮤니티 ☆

3 페이스북 및 기타 SNS ☆

 4 카카오톡

 5 검색광고

 6 디스플레이 네트워크 광고

 7 포털 메인페이지 디스플레이광고

 8 유튜브 동영상광고

9 모바일 디스플레이 네트워크 광고

10 모바일 검색광고

11 리워드광고 ☆

 12 옥외광고

13 신문(지면)광고

14 언론기사☆

 15 PPL

 16 TV CF

 --

 17 크로스 프로모션

 18 오프라인 프로모션



볼드는 저희가 경험해본 것들이고 별표는 그중 ROI가 제일 좋았던 것들입니다.


최용식 기자님의 16가지에 2개 덧붙이자면 크로스 프로모션과 오프라인 프로모션도 스타트업이 해볼만한 마케팅에 포함되는 것 같습니다.


이 18가지 방법을 각각 실행하거나 혹은 결합할 수도 있습니다.


예컨데 '커뮤니티 이벤트 + 배너광고'나 크로스 프로모션을 접목해 마케팅 비용을 줄인 영상광고 형태처럼요.



당시 기사를 참고해 나름의 계획을 세워 팀원들에게 마케팅전략에 대한 PT를 한 후 계획을 하나씩 실행(a.k.a 삽질) 해봤습니다.


어떤 건 들인 품에 비해 효과를 못 보기도, 어떤 건 생각보다 대박을 치기도 했는데요.


실제 당시 사내PT 자료. 디자인 없이 약식으로 이런 PT를 종종 하기도 합니다.


각자 사업영역이 다르기에 저희 사례는 지극히 개인적이겠습니다. 다만 하나의 스타트업 마케팅 사례로서 참고는 되지 않을까해서요.



저희의 첫 프로젝트는 봄블링이라는 앱이었습니다.


봄블링은 2월에 출시해 6개월 후 회원가입 10만을 돌파했습니다. 총 1천만원 미만의 마케팅 예산으로 나쁘지 않은 성과를 만들었는데요.



봄블링의 경우 가장 효율이 좋았던 것은 '컨텐츠' 광고입니다.


각종 플랫폼에 갖가지 형태로 실험을 해봤지만 '광고처럼 안 보이는 광고'가 깡패였어요.


일례로 앱 다운로드 URL을 적어뒀을 때보다 적지 않았을 때 오히려 유입률이 높았습니다.


요즘은 광고에 대한 피로도가 높아서 그런지 광고라는 사실을 숨긴 자연스러운 광고, 혹은 광고지만 그 자체로 '재미'가 있는 광고 이런 '컨텐츠'들이 효과가 월등히 높다는 걸 알 수 있었습니다.



가장 효과적인 유입 퍼널은 SNS 컨텐츠 광고 -> 포털 검색 -> 유입 과정이었습니다.


1과도 연계되는 부분인데요. 즉 SNS 컨텐츠 광고로 호기심을 주고 포털에 앱을 검색하면 잠재유저가 좋은 이미지를 받을 수 있도록 사전에 검색최적화를 셋팅해놓는 형태죠.



마케팅 공부에 책은 별 도움이 못됐습니다.


그보다 예산을 1~5만원 단위로 잘게 쪼개서 이런저런 시도를 직접 해보면 서비스에 잘 맞는 마케팅 방법을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마케팅 책에서 알려주는 내용은 주로 돈 있어야 할 수 있는 것들이거나 나와 먼 거시적인 내용, 그렇구나 생각은 들지만 정작 써먹으려고 보면 실용성 별로 없는 내용들이었습니다.



앞으로 조금씩 저희의 삽질들과 마케팅 공부가 된 사례들을 공유해보려고 해요.


갈길이 멀지만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

맞삽 뜨실 분들은 언제든 연락 주세요. ^^



좋잖아요 서로 공유하면. 마케팅의 시작은 사례수집이라 배웠습니다. 마케팅 공부가 되는 정보, 사이트, 책 등이 있으면 저한테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ㅎㅎ



책 소개 보기

http://bit.ly/2xgxhzR


매거진의 이전글 능력있는 개발자는 존중받아야 한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