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슬로그업 Apr 12. 2016

돈 말고 시간으로 낙찰받는 경매?

잘됐으면 좋겠다 ① 볼런컬처와 봉사경매 파티

본격 사심 가득한

좋은 스타트업 소개 코너

-

잘됐으면 좋겠다!


 사회적기업 스타트업 볼런컬처


혹시 인타임이란 영화 보셨나요?

'돈 대신 시간이 화폐'라는 설정의 디스토피아 영화였죠.



예컨데 커피 한 잔을 마시려면 남은 수명이 입력된 손목시계를 통해 4분의 수명을 지불해야 하는 식입니다.


방금 "오호 재밌겠는데" 생각하셨나요?

그렇다면 죄송하지만 영화는 비추입니다. 소재를 시원하게 말아먹은 망작이었습니다. ㅠㅠ


미안하다 망작이다. (누가 이 영화 리부트 안 해주나요? 소재는 참 좋은데..)


그럼에도 그 소재만큼은 무척 참신했는데요. 얼마 전 이런 설정을 현실에서(!)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사회적기업 스타트업 '볼런컬처'가 주최한 '봉사경매파티'에서였습니다. 신선하고 기분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



봉사경매파티는

돈 대신 시간으로 경매물품을 낙찰받고

그 시간만큼 봉사활동을 하는 훈훈한 이벤트였습니다.


3월 경매의 테마는 Green이었습니다.


참여자들의 시간은 '100개 숲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중인 '노을공원시민모임'과 공원환경을 가꾸는 NGO '공원의 친구들'의 활동을 돕는데 쓰였습니다.



"최대 8시간 투자해서
괜찮은 물품이 나오면 딱 한 개만 낙찰받자."


저는 이런 전략으로 가만히 앉아있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뭡니까.. 여기 분위기가 최소 유니세프라 그거 가지곤 새콤달콤 하나도 못 받습니다.


낙찰받고 싶은 물품이 나오면 이렇게 손 들고 시간으로 입찰을 합니다.
사진으로 보면 마냥 훈훈해보이지만 피만 안 튀었을 뿐 낙찰전쟁이었습니다 (...)


정신 차려보니 35시간을 써서아프리카에서 온 천 한 필을 낙찰 받고 좋아하는 저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이날 루돌프 모양으로 전구가 반짝이는 DIY장식품에 달려든 150시간의 불나방도 보았습니다. (덜덜..)


문제의 루돌프. 뿔에 반짝반짝 불이 들어옵니다!
불빛에 달려든 검은땡땡이무늬 불나방님ㅠㅠ

참여하신 분들은 다들 좋은 분들 같았습니다. '공원의친구들'에서 오신 환경운동가 분과 "왜 공원에서 봉사활동을 해야 할까요?"라는 질문을 놓고 같이 이야기를 나눠봤을 때 알 수 있었어요.

 


디자이너 여자분(a.k.a 불나방)께서는 "공원은 우리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간이기에 스스로 가꾸는 게 모두의 이익"이라는 사회경제학적 관점의 답변을 하습니다.


옆의 대학생 분은 "공원봉사가 혹 육체노동자의 일자리를 뺏는 건 아닐까 걱정도 된다"는 세심한 답변을 하셨습니다.


'공원의 친구들'의 활동 취지를 설명중이신 훈남 활동가 김성환님
'100개 숲 만들기'를 설명중이신 '노을공원시민모임'의, 역시 훈남이신 김진하 활동가님


저는 "공원에 예쁜 여자가 많다"고 답했습니다. 우리중에 쓰레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공원..에..예쁜..여자가..많..다.


경매에서 프리드링크로 나눠준 음료도 상당히 맛있었는데요. 저는 여기에 꽂혀서 오는 길에 종류별로 사오기도 했어요.


제 손은 아니므니다


'앨리스보울'이란 곳에서 만드는 신선한 과일+야채 생즙이었는데, 숲 근처로 피크닉 갈 때 들러 사가면 딱인 듯.



봉사경매는 4월에도 계속된다고 합니다. ^^ 봄을 맞은 4월의 테마는 '나들이'네요.


볼런컬처의 봉사활동 매칭 플랫폼 '공존'


물품을 낙찰 받으신 참여자분들의 시간은 봉사활동하며 말도 타볼 수 있는 '승마봉사'에 쓰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소셜 스타트업 볼런컬처는 이렇게

무거운 이미지의 부담스런 봉사가 아닌


발랄한 문화와 재미가 어우러진

'유쾌한 사회공익프로그램'을 만들어나가는 곳입니다.


볼런컬처 고다연 대표님 한 마디


"저희가 하는 일은
'봉사 큐레이션'이에요."


"사회인이 사회적이슈와 나눔활동에 부담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비영리단체는 든든한 지지자들을 만날 수 있도록,

또 기업은 사회공익활동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고 싶어요."



+ 후기샷

35시간을 써서 낙찰 받은 천 한 필, 그리고 앨리스보울의 생과일+야채 음료.
너란 음료.. 어디 갔니..
이것이 35시간의 따뜻함이로구나..

사람 냄새 나는 따뜻한 소셜 스타트업,

볼런컬처.

잘됐으면 좋겠습니다.


'나들이' 테마의 4월 봉사경매 파티 놀러가기 



책 소개 보기

http://bit.ly/2xgxhzR


매거진의 이전글 브런치 메인 글, 조회수가 얼마일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