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은행원이 알려주는 환전 잘하는 방법

How to 환전

은행에 환전을 위해 내점하는 고객들 얼굴마다 여행에 대한 설렘이 가득해 보인다.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는 시점에서 환전 잘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이른바 한국돈을 외국돈으로 혹은 외국돈을 한국돈으로 바꾸는 것을 환전이라고 하고,

이때 적용되는 교환비율을 환율이라고 할 수 있다.


은행에서 고객들에게 적용되는 환율 기준을 정하게 되는데 이를 매매기준율 한다.

그리고 매매기준율에 일정 부분 + 또는 -를 해서

최종적으로 고객에게 적용되는 매도율매입율이 결정된다.


위의 그림에서 예를 들어 환율 우대 70%를 적용한다는 의미는

매도율의 70%를 깎아주거나 매입율의 70%를 더 준다는 의미가 아니고

1) 고객이 외국돈을 살 때는 (매매기준율과 매도율의 차이) 중 70% 싸게 해주고

2) 반대로 고객이 갖고 있는 외국돈을 은행에 팔때는 (매매기준율과 매입율의 차이) 중 70%를

더 비싸게 쳐준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환전을 잘했다는 것은 은행이 제시하고 있는 매도율이나 매입율보다

얼마만큼 더 많이 우대폭을 적용받았느냐라고 할 수 있다.


자. 이제 환율우대에 대한 의미를 파악해봤으니

상황별로 레벨을 나눠 환전하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자.


Level 1. 공항 내 은행 이용

매사 모든 일에 대해 쿨한 분들한테 어울리는 환전방법이다.

출국 전에 별도로 은행 방문할 필요 없이 공항에 입점해 있는 은행에서 편하게 환전하는 것이다.

(공항 내에 있는 은행은 휴일에도 환전이 가능하며 탄력적으로 영업시간을 운영하고 있다.)

괜스레 환율우대받자고 이리저리 생각하는 것조차 번거로운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지만,

남들보다 조금이라도 싸게 환전하고 싶은 분들에게는 좋지 않은 방법임엔 분명하다.


Level 2.주거래은행 이용

그래도 평소에 월급 이체하거나 대출을 받고 있거나 아니면

예금 거래를 오랫동안 이용 중인 은행에서 환전할 경우에는 자동적으로 우대율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다.

집 앞에 있는 은행보다는 잠시 시간을 내서 평소 거래가 있던 은행에서 환전하는 것을 추천한다.


Level 3. 환율우대 쿠폰 발급

은행별 홈페이지 방문하여 환율우대 쿠폰 발급하고 환전시 제시하는 방법이다.

은행과 공동마케팅으로 여행사나 카드사를 통해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우대쿠폰을 일일이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Level 4. 스마트폰 APP. 이용하기

앱을 이용한 환전방법이다. 대략적인 환전 절차는 아래와 같다.

1) 은행 환전 앱 다운

2) 앱을 통해 환전 결재 :  해당 은행 거래가 없어도 가상계좌 입금을 통해 미리 환전 결제 가능함

3) 수령 가능한 날짜 및 수령을 원하는 지점 선택

4) 해당일에 신분증 지참 후 방문


인터넷뱅킹이나 스마트폰 이용자 확보를 위한 마케팅으로

90% 환율우대를 적용 중인 은행도 있으니 꼭 참조해보길 권한다.

일일 환전 한도를 1백만 원으로 제한하고 있는 은행이 많아

큰 금액을 한꺼번에 환전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적절하지 않을 수 있지만,

소액 환전하기에는 가장 편리하고 우대율이 높은 방법이다.    


Level 5. 여행자수표로 나눠서 환전하기

해외에서 현금 대신 사용할 수 있는 수표가 여행자수표이다.

외화현찰보다 낮은 환율이 적용돼서 결과적으로 현찰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는 효과가 있다.

또한 수표마다 고유번호가 있어서 분실 시에도 환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단, 소규모 업체에서는 결제가 불가한 경우가 많으므로

현찰과 여행자수표를 금액을 나눠서 환전하는 방법이 좋을 것이다.



Level 6. 외화예금 이용하기

이 방법은 장기간 노력이 필요하고 환율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이 있는 경우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은행 방문 후 본인이 필요로 하는 외화로 입출금 통장을 신규 한다.

그리고 일정 환율에 도달했을 때 원화 통장에 있는 돈을 외화예금으로 이체하는 자동이체를 등록한다.

이때 자동이체는 매주 또는 매월 등 정기적으로 외화예금으로 이체하는 것 뿐만 아니라

본인이 정한 환율에 도달했을 때 이체 등록도 가능하다.

 

(환율 추이는 다음에서 조회시 최근 1년까지 확인할 수 있다.)


High Level. 은행원과 협상하기

마지막 단계로 은행원과 직접 협상하는 방법을 말하고 싶다.

케이스별로 다르기 때문에 무조건 적용은 어려울 수 있다.

이 방법은 환전 금액이 소액이 아닌 일정액 이상인 경우를 가정한다.

우선 은행을 방문하여 환전 담당 직원에게 어느 정도까지 환율우대가 가능한지 문의한다.

답변을 들은 후 추가 우대가 가능한지 그리고 추가 우대를 위해서는 어떤 조건을 충족해야하는지 문의해보자.

이때 환율 우대로 생기는 이익과 비교해봐서 본인이 최종 결정하면 된다.


환전한 금액이 부족할 경우 신용카드로 현지에서 결제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할 경우 비자, 마스터 등 브랜드 수수료와

국내 카드사 수수료를 합한 약 1~2%가 결제금액 외 추가로 발생하게 된다.

이러한 맥락에서 해외에서 신용카드보다 현지 통화로 직접 결재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해외에서 신용카드 결제 시 당일 환율이 아니라

카드사에서 매입이 발생하는 날(보통 2~4 영업일 소요) 환율이 적용된다.

카드를 긁은 날보다 카드사에서 매입을 한 날에 환율이 올라가면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금액이 카드 대금으로 청구될 것이고,

반대로 환율이 극적으로 하락한다면 적은 금액이 청구될 것이다.


즐겁게 떠나는 해외여행~~

그 시작은 환전이라고 할 수 있다.

조금만 신경 쓰면 남들만큼 싸게 환전할 수 있는 기회는 있다.

자신에게 맞는 환전 방법을 한 번쯤은 고민해보고 미리 준비하는 알뜰한 여행이 되시길 바란다.


나. 은. 권

(나는 은행을 이용할 권리가 있다)



(영화 마스크 中에서)

- 무려 1994년 작품이다.

- 젊은 날의 짐캐리와 카메론디아즈를 만날 수 있는 유쾌한 영화이다.

- 할리우드 영화는 짐캐리 전과 후로 나눌 만큼 지금봐도 짐캐리의 연기는 소름 돋을 만큼 뻔뻔스럽다.

- 예상한 것처럼 극 중 짐캐리의 직업은 은행원이다. 여지없이 소심하고 자신 없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 극 중 경찰과 대치하는 장면에서 짐캐리는 룸바춤을 추며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나오는데,

  데스페라도에서 안토니오 반데라스가 주점에서 연주하는 기타송을 연상시킬 만큼 흥이 넘친다.




yes24  https://bit.ly/36lb7dd


 알라딘  https://bit.ly/2TQB8yr


교보문고  https://bit.ly/2GjCtpr


매거진의 이전글 서민맞춤형 새희망홀씨 대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