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부크럼 Feb 10. 2019

힘내라는 말이 더 힘들게 느껴질 때



나는 언제든지 당신을 안아줄 수 있어.


/


<수 많은 독자들의 자존감을 올린 에세이>
'오늘은 이만 좀 쉴게요'中





<책 속의 이야기>


나는 ‘힘내!’라는 말과 ‘괜찮아?’라는 말을 잘 쓰지  
않는다. 기다려주고, 들어주고, 묻고 싶어도 참는다.  
이야기하는 당사자는 타들어 간 본인의 마음속 현장 
을 보여주기 싫어서 말 못하는 것일 수도 있으니까.  
대신, “나는 언제든지 당신을 안아줄 수 있어”라는  
식의 자세를 취한다. 이는 보이지 않는 선을 지키되,  
언제든 이리로 와도 된다는 신호이기도 하다. 섣부른  
판단과 충고는 금지다.





<책 소개>



매거진의 이전글 자존감이 낮은 사람과 높은 사람의 특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