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뒹굴러 Oct 29. 2020

나는 연애하는 엄마입니다.

연애와 엄마는 연관이 없는 단어로 보인다. 아니 연관이 되면 사회적 큰 물의를 일으키는 말이기도 하다. 유부녀에게 연애는 해서는 안 될 금기 단어이기 때문이다.  

   

난 싱글 맘이다. 아이가 어느 정도 크고 나서 우연한 기회에 연애를 했었다. 이혼 하고 내 인생에 남자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남자에 이미 질릴 대로 질린 상태였다. 그리고  누군가를 만나는 게 부담이 됐다. 아이 때문이었다. 먼저 이혼한 친구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아이를 낳은 건 내 얼굴에 보이지 않는 낙인을 찍는 거라고’  

   

그 말은 아기를 낳은 것은 지울 수 없는 일이고, 평생 엄마로 살아야 한다는 말이었다.

남편과 헤어지고 난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다고 믿었다. 아빠의 빈자리가 내심 마음에 걸렸으나 누구보다 잘 키울 거라고 결심했다. 하지만 싱글맘의 하루는 녹록지 않았다. 어린아이를 아침 일찍 어린이집에 맡기고 일을 하러 나가야 했다. 퇴근하면 부랴부랴 아이를 찾고 저녁을 먹이고 씻기고 잠시 놀아주다 같이 잠이 들었다. 나에게는 돈 모으는 것, 아이를 키우는 것 말고는 여유가 없었다. 아이가 아픈 날에는 바쁘신 부모님, 직장과 아픈 아이에게 죄인이 될 수밖에  없었다. 간호하느라 밤을 꼴딱 세고 다시 일하러 나갔다. 몇 년을 그렇게 살다 잠이 오지 않는 날에는 사무치는 외로움과 앞날에 대한 불안함을 견뎌야 했고, ‘혼자 내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아이는 같이 낳았는데 왜 나 혼자 다 감당해야 하는 거야'라는 두려움과 절망감이 나를 괴롭혔다. 마치 끝이 없는 어두운 동굴을 혼자 걷는 기분이었다. 이혼하고 다짐했던 내 결심은 흔들렸고, 난 남편에게 받지 못했던 사랑을 아이에게 갈구했으며, 남편에게 투정 부르듯이 아이에게 화를 내고 있었다.

    



그렇게 남편에게 못 채웠던 사랑을 채우고 싶어 우연히 찾아온 사람과 연애를 했었다. 나에게 오랜만에 설렘이 찾아왔다. 나는 엄마이기 전에 여자였던 것이었다. 연애의 설렘과 행복은 아이가 주는 기쁨과는  또 다른 것이었다. 육아와 일에 치여 약간의 우울증이 있었던 나에게 생기를 주었다. 언제나 나보다는 아이가 우선이었는데, 그 사람은 나를 우선으로 대해 주었다. 나의 아픔을 특유의 유머로 위로해주었다.

솔직히 아이만큼 내가 누구를 사랑할 수 있는지를 느꼈다. 싱글맘 중에서 애인을 만나고 사리 분별을 못해 아이를 방치하는 사람들이 있다. 난 예전에는 그런 분들을 이해 못 했다. 하지만 내가 연애를 해보니 조금은 이해할 수 있었다. 뼛속같이 그녀의 인생을 경험해 보지 않았다면 누가 그녀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까?

 물론 부모로서 책임을 저버리는 것은 마땅히 지탄받아야 하지만 그 엄마는 외로움을 넘어 수많은 절망감에 살아야 했을 것이고, 인생을 놓아버리고 싶은 순간에 찾아온 사람일 것이다. 그리고 살고 싶어 내 소중한 아이도 져버리고 그렇게 그 사람에게 목 매달 수밖에 없는 현실이었을 것이다.


나의 행복할 것만 같았던 연애는 길지 못했다. 우선 육아와 연애를 병행하기에는 여유가 없었다. 아직 아이는 엄마의 손길이 많이 필요했다. 주중에는 아이에게 집중하고 주말 하루는 남자 친구를 만났지만, 엄마의 부재는 아이를 외롭게 했다. 또한 감정의 여유도 없었다. 남자 친구는 조금 더 자신에게 집중하길 바랐지만 나는 아이와 연애, 내 삶의 균형을 이루려고 노력했고, 아이의 비중을 줄일 수 없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헤어질 수밖에 없던 이유    


그 사람은 나와의 미래를 생각했지만 난 미래가 없었다. 가끔 결혼 이야기를 하는 그 사람에게 나는 결혼 생각이 없다, 단지 지금은 당신이 좋아서 만나는 거라고 매몰차게 말할 수밖에 없었다. 난 아이 엄마였고, 나 때문에 아이가 선택의 여지 없이 새로운 환경에서 살 게 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두렵기도 했었다. 사람의 감정은 언제든지 변할 수 있는 거고, 사랑이 식었을 때 아이와 내가 부담스러운 존재가 되는 것이 싫었다. 또한 아이가 있다는 이유로 그 사람과 시댁에 눈치를 보며 살아야 한다는 것도 내키지 않았다.   

아버지는 이혼한 딸을 보며 가끔 말한다. “어쩌다 내 딸이 이렇게 쓸쓸하게 살아가게 되었나.. 남편 사랑도 못 받아보고 아이만 키우다 젊은 시절 다 보내게 생겼네, 아이 조금 크면 너 인생 찾아 떠나라.. 아이는 아빠 엄마가 키울 게" 하지만 난 그럴 생각이 없었다. 아이가 없는 삶은 더는 나에게 의미 없는 삶이었고, 상상도 하기 싫은 삶이었다. 난 평생 얼굴의 낙인을 지울 수 없는 엄마였다.  

   

나의 연애는 그렇게 끝이 났다. 요즘 “얼굴이 이뻐졌네, 연애하는 거 아니야?”라는 소리를 듣는다. “아직 아이가 어린데, 연애할 시간이 없어요”라고 웃으며 말한다.

난 아이가 많이 클 때까지 연애를 쉬기로 했다. 아이에게 더 집중하고 싶다. 예전에는 나의 시간과 내 삶을 아이에게 나눠 써야 한다는 생각이 나를 힘들게 하기도 했었다. 가끔은 짐처럼 느껴지기도 했었다. 아이만 키우다 내 인생이 끝나버리는 건 아닌가 불안함도 있었다. 하지만 요즘 나는 진심으로 내 시간을 아이에게 쓰고 있다. 그 시간이 절대 헛되지 않는다는 것을 믿는다. 다시 오지 않을 이 순간을 맘껏 즐기기로 했다. 세상에 절대 헛된 경험은 없듯이, 연애 경험을 통해 아이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깨달았다.


난 아무래도 엄마일 수밖에 없는, 엄마의 삶이 좋은 엄마였다.


또한 나는 희생하고 욱하지 않는 엄마로 살기를 포기했다. 그 대신 연애하듯이 적당한 긴장감과 거리를 두고 나를 꾸미고 나와 아이가 성장할 수 있는 관계를 만들기로 했다. 어차피 아이를 혼자 키워야 한다면 베스트 프렌드 남자 친구처럼 서로를 사랑하고 존중하며 어떨 때는 격렬하게 싸우기도 하고 화해하고 조금씩 서로를 알아가면서 정을 쌓는 관계를 맺고 싶다. 그게 내가 말하는 부모 자녀 관계다.

그래서 난 오늘도 아이와 연애하면서 육아를 하고 있다.

이전 19화 엄마인 내가 '도전'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는 연애하는 엄마입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