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일본 욜로 라이프
by 욜로녀 Jun 12. 2017

일본 재류자격인정증명서

두 달의 기다림

욜로녀, 일본 취직 편을 쓸 때만 해도 속된 말로

'똥줄 타는 중'이었다.





적게는 3주 길게는 2개월이 걸린다고 했던 재류자격인정증명서가

두 달을 꽉 채워 발급될 줄은 몰랐다.


정확히 3월 30일에 신청해서 5월 31일 발급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래도 '거부'연락을 받지 않아 다행이다.


아무튼 원래 약 1주일을 지내고 일본에 가겠지...

했던 시댁생활이 길어졌다. 

3주에서 한 달 남짓 지내다 가게 될 줄이야.


'시댁'이라는 단어에 부정적인 느낌이 많은 우리 사회이지만,

나에게 '시댁'에서 지낸 첫 주는 어색함과 눈치 보이는 불편함, 

둘째 주는 조금 익숙함과 배려에 대한 고마움, 

셋째 주는 떠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을 정도로

사람의 감정이 바뀌어 가는구나... 싶었다.


오히려 시어머니가 없으면 나와 내 남편의 중재를 누가 해주나 싶을 정도로 생각하게 됐으니까 말이다.


재류자격인정증명서가 늦게 나온 덕에 시댁 식구들과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내가 회를 좋아한다고 매번 시아버지가 마트에서 광어, 연어회 한 접시씩 사다주신 것도,

매일 밤 맥주나 와인, 막걸리를 마시고 늦게까지 안 자고 아침 늦게 일어난 새댁을 못마땅해하셨을 수는 있지만, 그다지 뭐라고 하시지 않은 것에도...

감사한 마음이 들어 감정이 벅차올랐다.


재류자격인정증명서를 기다리며 맘이 편치 않아서 더 예민하게 느꼈던 어색함과 불편함 같은 것이,

재류자격인정증명서 발급과 동시에 배려와 호의로 다가왔다.


사람이란 처한 환경에 따라 다른 사람의 변함없이 똑같은 행동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지는 것 같다.

감정이라는 것이 일정치 않구나.


드디어 일본으로 간다.


강아지와 남편은 조금 늦어질 계획이다.


홀로 먼저 가서 집을 알아보고,

혼수준비를 비롯하여 모든 준비를 어느 정도 해놓을 생각이다.


이제 시작이다!


keyword
magazine 일본 욜로 라이프
반려견 래브라도와 디자인하지 않는 디자이너의 욜로스러운 일본생활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