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Young Choi 최영렬 Nov 30. 2017

인터뷰 준비중 이신가요?

인터뷰를 진행하는 사람이 남기는 글...

요즘 파펨과 함께할 분들을 선발하기 위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파펨에서는 대표인 제가 모든 1차 인터뷰를 진행하고, 2차 인터뷰는 현재 팀원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인지를 판단하는 인터뷰를 진행하는 형태입니다. (1차 인터뷰는 3가지 질문/ Resume를 통과한 분에 한해 진행)


그러다 보니 제가 인터뷰를 많이 진행하게 되는데, 인터뷰, 특히 스타트업에 지원하시는 분들을 위해, 인터뷰를 진행하는 사람(Interviewer) 으로서 드는 몇 가지 생각을 공유해봅니다.



Job Search는 연애!



정말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다면, 그 사람에 대해서 알고 싶어 많은 노력을 합니다. 주변에 물어보던가 혹은 구글링을 통해 SNS나 블로그 등을 찾아보던가 등등.

그런데, 일하고 싶은 회사에 지원하시는 분이 그 회사에 대한 관심이 높지 않아 보일때가 있습니다.


인터뷰는 job에 관련하여 최적의 파트너인지를 찾는 소개팅입니다. 회사 입장에서는 지원자분이 회사에 얼마나 적합한 분인지? 지원자 입장에서는 인터뷰를 통해 회사의 문화나, 분위기 등 궁금한 것들을 알아가야 하는 자리입니다. 그렇다면 당연히 서로 간에 궁금한 것이 많지 않을까요? 인터뷰를 하다 보면.. 궁금한 것 질문해보세요~라고 할 때 아무런 질문을 못하는 분도 계십니다.(그럼 저는 슬퍼집니다. ㅜㅜ)
관심이 있다면 궁금한 것이 많지 않을까요?


결론적으로 질문을 잘해라.. 또는 미리 찾아볼 수 있는 신문기사, 서비스, 사이트 등은 꼭 살펴보고 가라!!라는 잔소리 성 코멘트보다는.. 정말 관심 있는 회사에 지원하세요!! 가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요?




그 회사의 월급쟁이가 되고 싶은가요?


정말 관심 있는 회사를 찾았다면, 그 회사와 나를 두고 고민이 시작됩니다. 아래 세 가지 질문은 파펨에서 리쿠르팅 프로세스가 진행되기 전에 모든 지원자 분께 드리는 질문입니다.

 

1. 왜 파펨에서 일하고 싶은가요?

2. 본인의 어떤 강점이 Paffem에서 (마케팅 or 디자이너) 로서 강점이 될 수 있을까요?

3. 파펨에서 일하면서 앞으로 얻고 싶은 것은?


간단한 질문이지만 이 세 가지 질문에 이메일로 주시는 답변을 보면, 지원자에 대한 그림이 어느 정도는 그려집니다. 관심 이상의 고민을 넘어 내가 이 회사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을지? 또 내가 이 회사에서 월급쟁이가 아닌 내가 얻고 싶은 것을 얻으면서 career를 만들어 갈 수 있을지? 에 대한 답변이기 때문에 꽤나 고민이 많이 될 수 밖에 없는 질문입니다.


단지 급여를 받기 위해 여러 회사에 문을 두드리는 것이 아니라면 어떤 회사를 지원하더라도 위의 세 가지 질문을 지원하고픈 회사 이름으로 바꾼 후에 고민을 해보시죠~




정말로 함께 일하고 싶은가요?


인터뷰를 마치고 결과를 통보하기 전까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무런 action을 취하지 않습니다. 리쿠르팅 절차가 빡빡하고 예외가 거의 없는 대기업이라면 어렵겠지만.. 당신이 스타트업에 지원을 했다면 당신의 열정을 어필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합니다.


인터뷰 결과가 통지되기 전에.. 아래와 같이 먼저 메일을 주시는 분도 계십니다.

"인터뷰를 하게 되어 좋았고 더 파펨에 관심이 생겼다. 인터뷰 중에 보여주지 못한 A, B와 같은 내용들에 대해서 조금 더 설명하고 싶어 메일을 썼고, 꼭 파펨에서 일하고 싶다!"라는 메일을 주시는 분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에 대해서는 인터뷰가 조금 부족했다고 하더라도 좋은 인상이 남을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더 적극적인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꼭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


매거진의 이전글 향기 + 디자인 + 콘텐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