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제안하기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제안하기

출간 · 강연 · 협업 제안은
이곳, 브런치에서.
박경주 Salad 예술가

현재 극단 샐러드 대표. 미술작가, 기자, 미디어아티스트, 사진가, 소셜디자이너, 공연예술가로 활동해 왔다. 브런치에서는 다양한 경험에 기반해 르포, 에세이에 집중할 계획이다.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