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 매거진 본문

이미지정보

대체 베를린에서 뭘 했냐면요

by이미화

베를린에서도 계속되었던 미래에 대한 고민들..그래도 '오길 잘했다' 위로받던 순간들을 이야기합니다.

글 13 | 구독자 538
매거진 자세히 보기 메뉴 모든 요일의 매거진>

개별 매거진 소개

Magazine Info

여행을 떠나라고, 그럼 새로운 세상이 펼쳐진다고 이야기하지 않는 이 이상한 에세이는 그래서 감각적이거나 세련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2년간의 외국생활 끝에 얻은 거라고는 이루지 못할 꿈이나 나와 다른 인생에 대한 부러움보다는 내 안에 불필요한 것들을 덜어내며 살아가야 한다는 점뿐이거든요. 조금 더 단단해졌고 이제 어디서든 살아남을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 정도가 전부입니다. 베를린에서도 계속되었던 미래에 대한 고민과 일을 마치고 돌아오던 고단한 새벽을, 그러면서도 '오길 잘했다' 위로받던 순간들을 모두 숨기지 않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프로필 사진
Author 이미화

영확책방 35mm 운영. 영화와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씁니다. @ohne.salz @35mm_booknfilm

Table of Contents
  1. 01그렇게 나는 베를린으로 떠났다
  2. 02베를린에서 집을 구한다는 것
  3. 03베를린 적응기 - 세상에 당연한 건 없다는 걸
  4. 04독일어를 배우기에 인생은 너무 짧아
  5. 05일요일엔 공원으로!
  6. 06덜어내는 삶의 방식
  7. 07그녀가 채식을 하는 이유
  8. 08외국 생활수칙 - 안심하는 순간 시작된다
  9. 09독일 비자 획득기! 또 한 번의 비자연장
  10. 10가족의 반대로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11. 11내 맘대로 베를리너 사전
  12. 12외국생활이 남긴 것 - 우리는 정말 괜찮을까
  13. 13떠나지 않아도 괜찮아
글 보러 가기

개별 매거진 글

모든 요일의 매거진 >

토요 매거진 더 둘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