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하나 작가 Dec 31. 201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안녕하세요. 이하나 작가입니다.


2019년도 오늘이 정말 마지막 날이네요.

저는 독자님들 덕분에 의미있는 한 해를 보낼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경자년 새해에는 독자님들의 가내에 더 큰 행복과 즐거움만 가득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작가의 이전글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