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백반 마실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바롱이 Oct 29. 2023

시간이 만든 요물쌈장 흙의 기운을 품다

우렁쌈밥

주봉마을우렁촌 공주 이인면 검바위로 대로변에 있는 공주시 선정 으뜸 맛집이다. 우렁쌈밥의 재료인  채소, 우렁이를 직접 재배하고 양식한다. 주차장  너른 마당에 장을 담근 항아리들 보인다. 우렁이 쌈장에 넣는 수제 집된장의 물증이다.


맛의 기대감에 식당으로 들어가는 발거움이 가볍다.


우렁쌈밥을 주문한다. 시큼한 묵은김치, 열무김치, 산나물무침, 가지나물 무침, 호박 나물, 삶은 양배추, 단맛 적은 상쾌한 동치미, 신선한 쌈 채소, 새콤달콤하게 무친 우렁이 초무침, 진한 갈색빛이 도는 집된장, 두부, 고추 등을 넣은 짭조름한 된장찌개, 구수하고 짭짤한 집된장에 삶은 우렁이를 넣은 우렁이 쌈장 등 밑반찬에 따뜻하고 하얀 쌀밥을 내준다.


푸릇함이 살아 있는 싱그러운 채소에 하얗고 따뜻한 쌀밥을 얹은 후 숟가락으로 갈색의 우렁이 쌈장을 떠 살포시 쌀밥 위에 포갠다. 손으로 쌈을 접어 입안으로 슬쩍 밀어 넣고 꼭꼭 씹는다.


쌈 채소의 쌉싸래하고 톡 쏘는 겨자 맛, 강된장의 단맛과 짭짤함이 스민 구수하고 진득한 맛, 여릿한 흙 내음을 간직한 우렁이의 탄력적이고 쫀득한 식감과 담백한 맛이 한데 어우러지며 입안 곳곳 미각을 작렬한다. 입뿐 아니라 마음에도 맛의 기꺼움이 스며든다.


우렁이 쌈장은 검은 뚝배기에 짙은 갈색빛이 도는 되직한 강된장을 담은 후 뽀얀 얼굴에 검은 모자를 쓴 탱글탱글한 삶은 우렁이를 얹었다.


우렁이 쌈장 시간이 만든 강된장구수하고 여운 깊은 감칠맛흙의 기운을 품은 우렁이의 담박하고 쫀쫀한 식감이 더해졌다. 밍밍한 쌈밥을 토닥거려 주며 자꾸 쌈을 싸게 만드는 요물 쌈장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질리지 않는 담백한 맛의 여운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