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새벽세시이십칠분 Aug 06. 2018

스노쿨링


갑자기 여행을 갔어요.

겉보기엔 갑자기였지만 온 마음이 어서 떠나라고 이야기 하는걸 조금 늦게 알아들었던 것 같아요.

다녀오길 잘했다 생각하며 까매진 발가락을 꼼지락 꼼지락.





매거진의 이전글 용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