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ARMS Nov 16. 2019

운동 후 30분 이내에 단백질을 먹어야한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기회의 창, 정말 사실일까?

Severance ARMS 2기

연세대학교 스포츠레저학과 3학년 유형석


3Fact Check:

 1. 운동 3~4시간 전에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있는 식사를 하였다면 운동 직후에 단백질을 즉시 섭취하지 않아도 근육을 합성하는 데에는 큰 무리가 없다.


 2. 만약 공복상태에서 운동을 하였다면 운동 직후에 3대 영양소가 모두 포함되어 있는 보충제 섭취 및 양질의 식사를 해주는 것이 근육합성에 큰 도움이 된다.


 3. 근육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 운동 전,후 3시간 정도에 양질의 식사를 해주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다.



" 운동 후에 샤워도 못한 채로 단백질 쉐이크 먹으러 달려갈 필요는 없다. "


 헬스장을 다녀 본 사람이라면 모두 한번쯤은, 운동을 마무리한 후 바로 정수기로 달려가 단백질 쉐이크를 먹는 사람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들은 과연 왜 이러한 행동을 하는 것일까? 운동을 한 직후에 바로 먹는 단백질 쉐이크가 더 맛이 있어서일까? 아니면 고강도의 운동을 마무리한 후 허기가 져서일까? 개인의 특성과 처한 상황에 따라 해석의 차이는 존재할 수 있겠지만, 위와 같은 사람들은 대체로 <기회의 창> 이론을 믿는 사람들이라고 볼 수 있다.


 <기회의 창> 이론이란, 저항성 운동 후 근육의 합성을 최대화시키기 위해서는 운동 종료 후 제한된 시간(30분~60분) 이내에 단백질 및 탄수화물을 꼭 보충해주어야 한다는 이론이다. 그리고 이 <기회의 창> 이론은 얼핏 듣기에 굉장히 신빙성 있게 들린다. 운동 후에는 우리가 운동을 하며 쏟아 부은 에너지들을 빨리 보충해주어야 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기회의 창>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대표적인 주장은 다음과 같다.


1.    우리는 체내에 저장되어 있는 영양소들을 에너지원으로써 활용하며 운동을 수행한다.

2.    저항성 운동 과정 속에서 우리의 근 섬유들은 미세한 손상을 입는다.

3.    따라서 고갈된 에너지원을 보충하고 손상된 근 섬유들을 회복시키기 위해서는 빠른 시간 내에 영양소를 보충해주어야 한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회의 창>은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우리에게 알려져 있는 것처럼 그렇게 제한적이지 않다. 단백질 섭취 시기와 근육 합성량 간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25개의 연구들을 메타 분석한 논문에 의하면, 저항성 운동 전, 후에 단백질을 섭취한 그룹 간의 근육 합성량의 차이는 유의미하지 않았다. 이와 더불어 운동 후 한시간 이내에 단백질 보충제를 섭취한 그룹과 3시간 후에 섭취한 그룹 역시 근육 합성량의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렇다면 앞서 언급한 특수한 상황이란 어떤 상황을 지칭하는 것일까? 이는 공복 상태에서 저항성 운동을 수행한 경우를 의미한다. 공복 상태에서 운동을 하였을 시, 체내에 저장되어 있는 에너지원들이 더 빨리 고갈되고 근섬유의 손상이 더 활발하게 일어나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에는 운동 직후에 바로 단백질 보충제를 섭취해주는 것이 근육 합성에 큰 도움이 된다.


 우리는 이제 운동을 끝낸 후 급하게 단백질원을 찾아 헤맬 필요가 없어졌다. 운동 전에 양질의 식사를 하였다면, 운동 후 (한껏 펌핑된 자신의 몸을 보며)샤워를 느긋하게 한 후에 귀가해서 밥을 챙겨 먹어도 된다는 소리이다. 이와 더불어, 만약 본인이 근육의 성장(근력 및 근 비대)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 운동 전, 후 3시간 이내에 3대 영양소가 골고루 포함된 양질의 식사(보충제)를 해주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다.


(여기까지가 본 글의 핵심적인 내용을 요약한 것이며, 바로 뒤에 설명되는 검증 과정은 여기서 보다 더 알고싶은 분들을 위하여 작성하였습니다)


1. 검증과정

A. 근거 자료 채택

[2019년 10월 기준]

1)    Sportdiscus에 protein intake AND after exercise or post exercise AND timing 포함

28개 논문

2)    인간에 관련한 논문 추출 (동물 실험 5개 논문 제외)

3)    필자가 23개의 논문 초록 및 결론을 읽고 부적합한 논문 제외 -> 3개 논문 채택

4)    초록에 anabolic window를 포함하고 있는 논문 중 5개 추가 채택



2. 본문

A. '기회의 창'이란?

‘기회의 창’ 이론이란, 단백질 동화 작용을 최대화시키기 위해서는 운동 후 한시간 혹은 30분 이내에 충분한 영양소를 섭취해야 한다는 이론이다. 이 이론에 따르면 이 시간 내에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하였을 경우, 추가적인 단백질 동화 작용을 불러일으켜 근육 합성을 최대화할 수 있다고 한다. 심지어 어떤 이들은 기회의 창 내에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일일 단백질 섭취 총량을 준수하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운동 과정을 거치며 우리 몸 속에 있는 영양소들은 소비되고 근섬유들은 손상을 입기 때문에, 운동 직후 빠른 시간 내에 영양소를 섭취해야 한다는 ‘기회의 창’ 이론은 매우 신빙성 있어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 이론의 과학적인 근거들은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지 않다. 따라서 이번 기회를 통해 ‘기회의 창’ 이론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근거를 면밀히 분석하고, 이를 통해 ‘기회의 창’의 존재 유무에 대해 논해볼 것이다. 더 나아가 기회의 창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효과적인 근육 성장을 위한 최적의 영양 섭취 방법은 과연 무엇인지 알아보고자 한다.



B.   기회의 창’ 이론과 그 한계점

 기회의 창 이론은 운동 직후에 아미노산을 섭취하였을 시 근 단백질 합성(Muscle Protein Synthesis, MPS)을 증가시켰음을보여주는 논문들로부터 기인한다. 대표적인 논문으로는 각각 5명의 성인 남녀들이 유산소 운동을 실시한 후, 각기 다른 시간대에 단백질을 섭취한 결과를 분석한 논문이 존재한다(그림 1). 이 연구에서 실험군과 대조군은 각각 운동 직후 1시간 이내 그리고 운동 3시간 후에 단백질과 탄수화물로 구성된 보충제를 섭취하였다. 그 결과 운동 후 한시간 이내에 보충제를 섭취한 실험군이 대조군에 비해 3배 더 높은 (타겟 근육의) 근 단백질 합성 결과를 보여주었다(그림 2).[2]  




 하지만 위와 같은 실험 결과는 피험자의 수(10명)가 매우 적을 뿐만이 아니라 저항성 운동이 아닌 유산소성 운동 후의 단백질 대사 과정을 측정했다는 점에서 한계가 존재한다. 따라서 ‘다수의 피험자를 대상으로 저항성 운동을 진행했을 시’와 같은 새로운 관점에서 다시 한번 논의되어질 필요가 있다.


 다음 실험은 각각의 피험자들이 저항성 운동인 Leg-Press와 Leg-Extension을 3주간 수행한 후 각각 1시간 그리고 3시간 후에 단백질을 섭취하였을 때의 근 단백질 합성 결과이다.[3] 아래 보이는 차트와 같이 단백질 섭취 시기는 근 단백질을 합성하는 데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음을 파악할 수 있다.



 그리고 이와 관련된 다른 연구[1]에서는 운동 직전에 단백질 및 아미노산 보충제를 섭취한 것이 운동 직후에 섭취했을 때보다 더 많은 근 단백 합성(MPS)이 일어났다. 앞선 다양한 연구 결과들을 고려해보았을 때 현존하는 ‘기회의 창’ 이론의 근거는 매우 빈약함을 알 수 있다.



C.   단백질 섭취시기와 근성장과의 관계

 상기 제시된 논문의 연구들은 모두 단기간의 실험을 그 근거로 한다. 따라서 단백질 섭취 시간과 근 단백질 합성 간의 보다 정확한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장기간의 실험이 행해질 필요가 있다. 다음의 연구를 살펴보자.

이 연구는 운동 전 그리고 후의 단백질 섭취 시기와 근육 합성 간의 연관성을 높이기 위해 다음과 같은 연구 방법을 실시하였다.


1.    1년 이상의 저항성 트레이닝 훈련 경험이 있는 성인 대학생 59명 모집, 총 21명 연구

2.    피험자들을 벤치프레스 및 스쿼트 1RM 중량에 따라 1대1 매칭

3.    매칭된 피험자들은 임의로 두 그룹으로 나뉘어짐

4.    한 그룹은 운동 시행 직전에 보충제(A 그룹)를 마시고 나머지 한 그룹(B 그룹)은 운동 시행 직 후에 보충제를 마심(보충제 구성 : 단백질 25g + 탄수화물 1g)

5.    A 그룹은 운동 직후 3시간 동안 모든 음식 섭취가 제한되었으며 B 그룹 역시 운동 전 모든 음식의 섭취가 제한되었다. (이와 더불어 일일 총 칼로리 및 섭취 단백질 양도 모두 동등한 수준으로 유지되었다.)

6.    각 그룹은 지정된 전신 운동을 8~12reps의 무게로 3세트씩 주 3회 10주간 진행하였다 (지정된 전신 운동 : flat barbell bench press, barbell military press, wide grip lat pulldown, seated cable row, barbell back squat, machine leg press, and machine leg extension, dumbbell biceps curl, triceps pushdown)

7.    그리고 이들의 신체 조성, 근육 두께, 최대 근력은 연구 전(T1), 연구 중간(T2), 연구 마지막(T3) 이렇게 3번 측정되었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아래의 표에 제시된 바와 같이 실험군과 대조군의 총 지방 량, 스쿼트(1RM), 벤치 프레스(1RM), 상완이두근, 상완 삼두근, 내측 대퇴 사두근, 측면 대퇴 사두근들의 두께 모두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8]. (p-value > 0.05)

*p-value : 보충제 섭취 시기(운동 전 섭취, 운동 후 섭취)에 따른 차이에 따른 유의도


 이와 더불어, 단백질 섭취 타이밍과 근 단백 합성에 대한 20여개의 논문을 메타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다른 변수들을 모두 제한하지 않고 일반적으로 행해진 단백질 섭취 시기와 근 단백 합성에 대한 논문에서는 단백질 섭취 시기와 근육의 성장이 어느정도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분석 범위를 좁혀 다른 변수들을 제한하고(일일 단백질 섭취 총량 일치) 한 실험들의 결과에서는 단백질 섭취 시기와 근육의 성장과 관련한 모든 긍정적인 상관 관계들이 제거되었다[5].



D.   운동 후 최적의 단백질 섭취 방법은?

 우리 신체 내의 근육량은 근 단백 합성(MPS)과 근 단백 분해(Muscle Protein Breakdown, MPB)의 균형을 통해 유지된다. 즉,근 단백 합성의 수치가 근 단백 분해의 수치보다 높아질 때 순수한 의미의 근성장을 이룰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은 운동 중, 운동 후에 근 단백 분해(MPB) 수치가 상승하는 것을 우려하며, 이러한 이유로 인해 운동 직후에 바로 단백질을 섭취해주고자 노력한다. 하지만 운동 후 근육의 대사활동에 대해 조사한 논문[6]에 따르면 근 단백 분해 수치는 공복 상태에서 운동을 진행했을 시에만 유의미하게 올라가는 것으로 조사된다.


 그렇다면 운동 후에 최적의 근육 합성을 위해서는 어떤 방식으로 단백질을 섭취해주어야 하는 것일까? 아래의 그림은 운동 직후 12시간 동안 Bolus 그룹은 40g씩 2번, Intermediate 그룹은 20g씩 4번, Pulse 그룹은 10g씩 8번 단백질을 보충한 후 각 그룹의 근원 섬유량의 증가율을 나타낸 그림이다.

 


 결과를 측정한 모든 구간에서 intermediate 그룹의 근 합성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운동 후에 다량의 단백질을 한번에 많이 먹거나 소량의 단백질을 자주 먹는 것 보다는 20g정도의 단백질을 3시간 정도 간격으로 나눠 먹는 것이 근 단백 합성에 가장 유리함을 보여준다.



3. 결론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운동 직후 단백질을 섭취해주는 것은 근 합성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기회의 창’은 우리에게 알려져 있는 제한된 시간(30분~60분)만큼 짧지 않으며, 신체 내의 근육은 운동 후에 12시간 정도까지 근 단백 합성 과정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이와 더불어, 운동 직후에 단백질을 섭취해야 하는 조건은 운동 수행 전의 식사 시간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운동 전 식사시간이 운동시간과 가까울수록 운동 직후에 단백질을 섭취해줄 필요는 적어진다. 하지만, 만약 공복상태라면, 운동 후에 근 단백 분해가 활발히 일어남으로 운동 직후 필히 단백질을 섭취해주어야 한다. 따라서 경우에 따라서는 운동 직후의 단백질 섭취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위와 같이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운동 후 최적의 근육 합성을 이루어 내기 위해서는 한 끼에 20g 정도(0.4~0.5g/kg)의 단백질이 들어있는 식사를 운동 전, 후 3~4시간 간격으로 먹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다.



4. 참고문헌

1.      Tipton KD, Elliott TA, Cree MG, Aarsland AA, Sanford AP, Wolfe RR. Stimulation of net muscle protein synthesis by whey protein ingestion before and after exercise. 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2007;292(1):E71-E76. http://search.ebscohost.com/login.aspx?direct=true&db=mdc&AN=16896166&lang=ko&site=ehost-live. Accessed October 25, 2019.

2.      Levenhagen DK, Gresham JD, Carlson MG, Maron DJ, Borel MJ, Flakoll PJ. Postexercise nutrient intake timing in humans is critical to recovery of leg glucose and protein.. 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 2001;280(6):E982. http://search.ebscohost.com/login.aspx?direct=true&db=a9h&AN=5342069&lang=ko&site=ehost-live. Accessed October 25, 2019.

3.      Rasmussen BB, Tipton KD, Miller SL, Wolf SE, Wolfe RR. An oral essential amino acid-carbohydrate supplement enhances muscle protein anabolism after resistance exercise. Journal Of Applied Physiology (Bethesda, Md: 1985). 2000;88(2):386-392. http://search.ebscohost.com/login.aspx?direct=true&db=mdc&AN=10658002&lang=ko&site=ehost-live. Accessed October 25

4.      ipton KD, Rasmussen BB, Miller SL, et al. Timing of amino acid-carbohydrate ingestion alters anabolic response of muscle to resistance exercise. 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2001;281(2):E197-E206. http://search.ebscohost.com/login.aspx?direct=true&db=mdc&AN=11440894&lang=ko&site=ehost-live. Accessed October 25, 2019.

5.      Schoenfeld BJ, Aragon AA, Krieger JW. The effect of protein timing on muscle strength and hypertrophy: a meta-analysis. Journal Of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Sports Nutrition. 2013;10(1):53. doi:10.1186/1550-2783-10-53.

6.      Kumar V, Atherton P, Smith K, Rennie MJ. Human muscle protein synthesis and breakdown during and after exercise. Journal Of Applied Physiology (Bethesda, Md: 1985). 2009;106(6):2026-2039. doi:10.1152/japplphysiol.91481.2008.

7.      Areta JL, Burke LM, Ross ML, et al. Timing and distribution of protein ingestion during prolonged recovery from resistance exercise alters myofibrillar protein synthesis. The Journal Of Physiology. 2013;591(9):2319-2331. doi:10.1113/jphysiol.2012.244897.

8.      Schoenfeld BJ, Aragon A, Wilborn C, Urbina SL, Hayward SE, Krieger J. Pre- versus post-exercise protein intake has similar effects on muscular adaptations. Peerj. 2017;5:e2825. doi:10.7717/peerj.2825.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이제 뇌피셜은 사양입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