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K양 Jun 14. 2015

그 목소리

[ 오래된 부록 ] 뉴욕그림여행 #3

[오래된 부록] 뉴욕그림여행 #3. The Village Voice

그 목소리



꼭 그런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는 뒤늦게 본 드라마 '나인'에 완전 빠져들었었는데

요즘 가끔 예전의 기억을 꺼내보는 게 그와 크게 다를 것도..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다만 향도 필요 없고, 정해진 과거 시점의 어느 날로 돌아가지도 않고

그저 랜덤으로 오늘의 뭔가와 일부 닿아있는 것 같은 그날의 그림을 펼쳐보는 일.


그래서 오늘은,

왠지 뭐라도 위로가 필요한 기분이라 문득 떠올려본 그 그림.




-

10월 12일.


이 날의 관광을 마치고 저녁에 어느 스타벅스에 앉아서 그 날 주워온 신문을 읽어보는데

어. 이 신문 디자인이 꽤 잘되어있다고 생각하면서 훑어보다가 거기 있는 별점에,

감정에 따르는 것. 그것이 바로 나의 job이며

더더욱 마음껏 아티스틱해지라고 쓰여있는 걸 읽고 나니


그만 마음에 들어버린 이 신문.

The Village Voice.



The Village Voice. 20061012.

illust by KOOO






나중에 찾아보았는데,

The Village Voice는 1955년부터 발행하기 시작한 타블로이드판 주간 무가지로 

뉴욕의 음악, 공연, 이벤트 등 문화 예술 관련 기사들로 유명하고  퓰리처상을 세 번이나 탄

꽤 괜찮은 잡지였다. 2005년 이후 New Times Media에 인수된 후로는 오래 빌리지 보이스에서

글을 쓰던 비평가, 칼럼니스트 들이 거의 바뀌고 그 원래의 정신이 많이 퇴색되었다고.

https://en.wikipedia.org/wiki/The_Village_Voice






[오래된 부록] 뉴욕그림여행 #3

(끝)





K양 소속 직업일러스트레이터
구독자 274
매거진의 이전글 어디서나. 거리의 음악가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