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한 Dec 11. 2020

카메라에 냥냥펀치

아톰에겐 특유의 손버릇이 있는데, 

사진을 찍고 있으면 기습적으로 다가와 카메라에 냥냥펀치를 날리는 것이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녀석에게 당했다.



그리고 나선 후훗, 스스로 흡족해하는....아톰!



작가의 이전글 고양이에게 작은 박스란 없다냥!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