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비 파크 Sep 27. 2016

돈으로 행복을 사고 싶은 당신에게

비:파크 X 뉴스페퍼민트 : 당신이 지갑을 열기 전에 알아야 할 것들

오늘날 돈이 행복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부정할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문제는 누구도 충분히 많은 돈을 가질 수 없으며, 또한 같은 돈이라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기분이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일 겁니다. 하버드 경영대학원의 마이클 노튼과 컬럼비아 대학의 엘리자베스 던이 쓴 《당신이 지갑을 열기 전에 알아야 할 것들》은 바로 그 문제에서 출발한 책입니다. 원제가 《해피 머니 : 현명한 소비의 과학(Happy Money : The Science Of Smarter Spending)》인 이 책은 어떻게 돈을 써야 당신이 더 행복해질 수 있는지를 알려줍니다.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의 편집장 개러스 쿡(Gareth Cook)은 책이 출판된 후 저자와의 인터뷰를 진행했고 돈과 행복에 관한 가장 근본적인 의문들을 물었습니다. [해당 칼럼의 요약 번역본은 뉴스페퍼민트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쿡은 먼저 사람들이 돈과 행복에 대해 가진 가장 큰 착각이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마이클 노튼은 그에 대한 답으로 ‘돈은 많을수록 좋다’는 생각을 꼽습니다. 그는 돈이 더 많다고 행복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지만 반드시 더 행복해지는 것도 아니며, 따라서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만 생각하는 데서 벗어나 지금 가진 돈으로 어떻게 더 많은 행복을 얻을 수 있는가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미국에서 실시된 전국 표본조사에 따르면, 사람들은 2만 5000달러를 벌다가 5만 달러를 벌면 삶에 대한 만족도도 두 배로 오를 것이라 생각했다. 돈을 두 배로 벌면 행복도 두 배로 쌓인다고 생각한 것이다. 하지만 조사 결과를 보면, 5만 달러를 버는 사람들은 2만 5000달러를 버는 사람보다 9퍼센트만이 삶에 더 만족해했다. 전 세계 어느 나라를 가더라도, 사람들이 일상에서 기쁨과 즐거움을 얻고 만족하는 데 소득은 놀라울 정도로 미미한 영향을 미친다. 미국에서 연간 7만 5000달러를 벌어들인 사람들의 경우, 소득이 조금 더 올랐어도 일상에서 느끼는 행복감은 전혀 변함이 없었다. (9쪽)


구체적인 방법으로 그는 소비에 있어 ‘물건’과 ‘경험’의 이분법을 제안합니다. 즉, 우리는 주로 ‘물건’을 구매하는 데 돈을 쓰지만, 많은 경우 같은 돈으로 ‘물건’보다는 ‘경험’을 사는 것이 더 큰 행복을 준다고 말합니다. 예를 들어, 값비싼 TV를 구매했다면 결국 혼자 TV를 보는 시간만 늘어나게 될 뿐이지만, 같은 돈이면 친구와 수십 번의 저녁 식사를 즐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주장은 에리히 프롬의 《소유냐 존재냐》를 떠올리게 만듭니다. 에리히 프롬은 소유하는 삶과 존재하는 삶이라는 두 가지 기본적인 존재 양식이 있다고 이야기하며, ‘소유는 사용에 의해 감소하는 반면 존재는 실행에 의해 성장한다’고 말했습니다. 물건을 소유에, 경험을 존재에 비유하는 것이 다소 무딘 단순화일 수는 있겠지만 두 주장에 어느 정도의 공통점이 있다는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노튼의 대답 중 또 다른 흥미로운 지적은 사람들의 실제 소비와 소비에 대한 기대의 관계입니다. 휴가를 예로 들어보면, 사람들이 가장 행복해 하는 시기는 실제 휴가를 갔을 때가 아니라 휴가를 가기 전 일주일 동안이라고 합니다. 즉, 휴가에 대한 기대가 그들에게 행복을 가져다준다는 거죠. 저 역시 어떤 물건을 주문하고 나서 택배가 도착한 직후까지가 실제 그 물건을 사용할 때보다 더 즐거웠던 경험을 자주 합니다.


쿡의 마지막 질문은 선물과 행복의 관계입니다. 노튼의 대답은 의미심장합니다. 그는 선물을 받는 사람뿐 아니라, 선물을 주는 사람의 행복 역시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합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을 맺습니다. ‘다음 번 커피숍에서 커피를 주문할 때, 같이 온 동료의 것을 한 번 주문해 보라’는 것입니다. 비:파크레터를 보시는 여러분은 커피 대신 책을 대입하면 어떨까요? 지금 생각나는 그 사람에게 책 한 권을 선물해보는 겁니다.


_ 뉴스페퍼민트 필진 이효석 드림




뉴스페퍼민트는 최근 화제가 된 외신 중 우리에게 새로운 시각을 알려주는 기사를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의 글을 골라 번역, 요약하여 전달하는 매체입니다. 뉴스페퍼민트 바로 가기



* 삶과 책이 만나는 곳, 비:파크레터를 이메일로 만나보세요.

이메일 구독신청

작가의 이전글 지친 일상을 위로할 음식을 찾는 당신에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