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브런치팀 May 23. 2019

[예고] 작품을 완성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합니다



글을 쓰다 보니 주제가 뾰족해졌어요.
그런 글만 따로 엮어 독자에게 선보이고 싶어요.


글 순서를 의도에 맞게 재배열하고 싶어요.
책처럼 표지, 소개를 넣어 더 풍부하게 표현할 수 없을까요?
by 브런치 작가




브런치팀은 고민했습니다.

왜 주제에 따라 글을 나누고자 하는지,

왜 글에는 순서가 중요한지,

왜 글을 묶고 포장하는 것에 갈증을 느끼는지.



작가의 의도를 헤아려봅니다.

글에는 작가의 시간이 묻어 있습니다. 한 편의 글에는 서사가 있고, 여러 글이 담긴 매거진은 주제 의식을 지닙니다. 전문 지식을 풀어낸 글과 삶을 다루는 에세이는 각각의 매거진에서 독자를 만납니다. 

브런치 작가님들은 단순히 글을 모아두는 것 이상으로, 구성과 의도를 가지고 작품을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완성'이라 해석했습니다. 

글을 선별해 나눠 담고 싶은 이유는 '기획 의도'가 있어서, 글의 순서가 중요한 이유는 '시작과 맺음'이 있어서, 묶음의 글을 돋보이게 포장하고 싶은 이유는 그것이 '완성된 상태'를 의미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래서 브런치는, 작품을 완성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하려 합니다.



새로운 모습을 준비 중입니다.

브런치는 작가님이 건넨 본질적인 질문에 답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작가의 글에 가치를 더하고, 작품을 완성하는 새로운 경험. 

기대해 주세요.



작가의 이전글 오직 당신만을 위한 책을 만들어 드립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