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인생의 목표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어서도 서로 손 꼭 잡고 다니는 부부들.
30살이 넘은 자식들에게 여전히 존경받는 부모들.


이런 것들은 당연한 게 아니라 특별한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렇게 사는 사람들이 세상에 몇 퍼센트나 있을까요?

누군가와 오랫동안 함께 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5명의 창업자가 5년 동안 버텨왔는데 돈을 한 푼도 못 벌고 있다?

이런 스타트업을 누구도 관심 있게 쳐다보지 않겠지만 저는 이들을 존경합니다.
5년이라는 긴 시간을 헤어지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버틴 것만으로도.


앞으로 최소한 25년은 더 살고 싶습니다.

제 딸이 30살쯤 될 때.

그때 가서도 아내와 딸에게 존경받고 사랑받을 수 있다면 제 인생은 더 바랄 게 없을 것 같습니다.

그게 제 인생의 목표가 아닐까. 한 번씩 생각합니다.

작가의 이전글 인생은 나를 찾는 여행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