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최효석 Jun 15. 2020

전문가의 말하기: 확언의 힘

리더의 말에는 힘이 있어야 한다.


냉전시대 소련이 최초의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 1호를 발사했을때, 그들보다 우위에 있었다고 생각한 미국인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그때 국민들 앞에 케네디 대통령이 섰다. 


아마 우리나라였으면 이렇게 이야기 했을 것이다.

"과학기술 선진화", "미래 인재 육성에 000억원 투자", "과학한국2030 비전"..

하지만 그는 아래와 같이 말했다.


- 10년 후에 달에 사람을 보내겠다.


리더의 말은 이래야 한다.


요즘은 중립적인 표현을 쓰는 것이 좋은 표현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기자들이 그런 식의 글을 쓴다. 한쪽 관점으로만 글을 쓰면 편향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으니 한창 자기 의견을 말하다가도 말미에, 한편 이러이러한 다른 의견도 있습니다 하는 식이다.


또는 "~하는 의견이 있다", "~라는 생각도 할 수 있다", "~인 것은 아닐까?"라는 알 수 없는 표현이 난무한다.

이건 중립적인 표현이 아니라 자신감이 없는 표현이다.


내가 소대원을 이끌고 전장에 나선 소대장이라고 치자. 소대원들에게

"자 나만 믿고 따라와도 안전을 보장하지는 못하지만 일단 따라올 사람들을 따라오던지 알아서 해라"라고 하면 그 누가 믿고 그를 따라 갈 수 있겠는가.

"자 너희는 나만 믿으면 안전하다. 위험이 있지만 명령대로만 일사분란하게 따라오면 모두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다. 그러니 나의 명령에만 따라 이동하라"라고 하면 그를 믿고 따라갈 수 있지 않을까?


리더, 언론인, 방송인 등등도 오늘날 너무 구렁이 담 넘어가는 것 같은 표현만 쓴다.

이런 확언의 가장 큰 장점은 설득력이 있다가 아니다.


우리가 어떤 말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서는 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 거짓말을 하라는 것이 아니다.

내가 이 제품에 확신이 없는데, "이 제품을 쓰면 확실히 변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은 거짓말이고 사기다.

내가 이 제품에 대한 100% 개런티를 할 수 있어야 저런 확언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전문가는 자신이 확실한 말을 하기 위해서라도 공부를 하지 않으면 안되게 된다.


보통 자신이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빠져나갈 구멍을 두는 화법을 쓰는 경우가 많다.

케네디 대통령도 그런 확신이 있었던거다. "열심히 노력하면 우리도 로켓 쏠 수 있을겁니다" 같은 말을 하지 않았던 것이다. 미래를 예측할 수는 없으나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고 10년안에 보내겠다는 확신이 있었다.


전문가는 확언을 해야 한다. 그리고 그러기 위해서 자신의 말을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

이 글의 첫 문장이 "리더의 말에는 힘이 있으면 도움이 된다"라고 했으면 그건 아무 알맹이도 없는 뻔한 말이다.

비판을 두려워하지 말고 확실한 자신의 의사를 말하는 것이 좋다. 그러기 위해서 자신이 할 내용의 주제에 대해서는 확실히 알고 말해야 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OKR과 조직문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