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리플러스 Dec 03. 2018

크로미움 엔진과 오프스크린 캔버스 기술

UI 디자이너가 알아야할 HTML5, 크로미움 엔진과 오프스크린 캔버스



네이버 데뷰 2018 영상 중 발췌

책에서는 찾을 수 없는 최신기술 기반으로 이야기하는 HTML5 기반 Canvas 기술 이야기 : Off Screen Canvas

https://tv.naver.com/v/4578450






결국 캔버스 개념도 자바스크립트 기반으로 그림을 그리게된다.





자바스크립트 엔진에서 렌더링 엔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게되니, 결국 자바스크립트로 캔버스를 활용하기위해서는 어느정도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거.




다만 기존 CANVAS 기능의 문제는 16.7ms 안에 그림을 그려내기가 너무 힘들었다. 할일도 많고, 트래픽 자체도 문제였으니까.





그래서 대안이 나온게 GPU 가속을 사용해서 그림을 빨리 그려내는 방식. 말 그대로 웹브라우저가 해야할 일을 그래픽카드에게 넘기는거. 






두번째는 WEB GL을 사용해서 여러 캔버스를 만들고, 기존에 그려놓은 그림을 다시 사용하는 형태. (코드 양이 줄어서, 자바스크립트 동작에 대한 부하가 적어졌다.






지금까지의 방식은 이런 '꼼수'들 밖에 없었고, 그마저도 완벽하게 해결이 안되는 상태였다








2018년 8월에 등장한 내용. Chrome 69 Stable 버전에 이미 내장된 기능. 




오프스크린 캔버스에 대한 구글의 개발 자료
https://developers.google.com/web/updates/2018/08/offscreen-canvas


제 더이상 메인쓰레드가 바쁘게 일하지 않아도, 워커에게 대신 일하게할 수 있다. 
말 그대로 웹의 CANVAS를 통해 더 무거운 시각효과나 애니메이션도 표현할 수 있게 되었다는 이야기.


이건 단순히 2D뿐만 아니라 3D에도 해당되는 이야기다.




오프스크린 캔버스에 대한 모질라재단 개발 사이트의 내용 
https://developer.mozilla.org/en-US/docs/Web/API/OffscreenCanvas



브라우저별 지원범위

크로미움 엔진 69버전이면 다 지원이 된다는 건 위에서도 얘기했고. 동일 엔진을 쓰는 오페라같은 경우는 당연히 되는거고. 엣지는 미정. 구버전인 IE랑, 사파리 브라우저는 아예 서포트가 안된다. 아직 나온지 얼마되지 않은 내용이기도하고. 웹 브라우저 엔진들도 각자 경쟁을 하고있는 부분이라 좀더 지켜봐야한다.





모든 브라우저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으면 이 기술을 기반으로 디자인을 맘껏 하기가 어려워지니까. 추후 해외뉴스들을 보면서 브라우저별 기능지원에 대한 소식을 계속 추적해봐야할 것 같다.



사파리의 웹킷 엔진에 대한 업데이트 내용. 
https://webkit.org/blog/8216/new-webkit-features-in-safari-11-1/



사실상 Offscreen Canvas를 지원하기위한 시험과정을 거치고있다. 공식 지원은 아니고 실험적 기능지원 속에 넣어둔 상태. 그러니 사실상 지원이 될거라고 봐야할것 같다.


그럼 이제 남은건 ie랑 엣지 브라우저인데. 사실상 아직도 edge보다 ie최신버전을 쓰는 사용자가 더 많아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어떤 선택을 하게될지 궁금하다. ie를 단종시키고 엣지로 연결을 하려고했는데 계속 실패했던 역사가 있거든. 기존에 하던 행태를 봐서는 최신버전 ie에만 지원해주고 점차 구버전 ie를 단종시키는 방향으로 갈 것 같은데. 정확한건 더 지켜봐야 안다.  




현재까지 Edge 브라우저와 IE 쪽에 Offscreen Canvas 기능이 지원될지에 대한 여부는 확실치가 않다. 공식적인 답변이 나와보려면 좀 더 기다려봐야겠지만. 내년 상반기쯤이면 이 부분이 확실해질듯하다. 일단 좀 더 지켜보자.






이 내용은 UI 디자인 연구소 - 단톡방에 올려진 자료를 정리하여 만들어진 컨텐츠입니다.

저희 단톡방은 잡담이 불가능한 방입니다. 단톡방에 들어오시려는 분은 - 이용안내문을 꼭 확인해주세요!





단톡방 이용안내

https://brunch.co.kr/@clay1987/113


리플러스 소속리플러스 직업디자이너
구독자 1,762
매거진의 이전글 웨일 브라우저 / 웹앱과 Web View 프레임워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