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3 공유 3.5k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홍용남 . Jul 11. 2017

꽤 멋진 사업계획서 쉽게 쓰는 법

분노의 사업계획서 템플릿

실화에 기반한 이야기다.


2013년의 어느 날,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어떤 창업지원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사업계획서를 써야 할 일이 있었다. 그러나, 창업하겠다고 집을 나온 지 1년이 다되어 가던 그 시기에도 나는 사업계획서를 어떻게 쓰는 것인지 몰랐다. 아무리 검색해봐도 감도 안 잡혔고, 크몽에서 사업계획서 템플릿 같은 것을 사서 다운로드하였는데 너무 형식적 이어 보여서 마음에 안 들었다.


결국, 나보다 사업을 먼저 시작해서 무려 고려대 산학협력센터에 입주했던 친구인 아우름플래닛의 김진우 대표를 찾아가서 사업계획서 쓰는 법을 물어봤다. 내 기억에는 무슨 태블릿 같은 거 들고 와서 빠르게 보여줬던 것 같은데 너무 빨리 지나가서 제대로 보지도 못했다. 결국 내 사업계획서는 개판이 났다. 


처음 사업을 해보는 입장에서 사업계획서를 제대로 쓰기는 너무 어려워 보였다. 이제 몇 년이 지나서야 사업계획서를 어떻게 쓰는지 조금이나마 감이 왔을 정도다. 이제는 솔직히 창업자마다 개성이 있어서 사업계획서도 전혀 다른 방식으로 전개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나는 요즘 사람들이 천편일률적인 사업계획서를 무슨 이력서, 자소서 마냥 쏟아내는 것에 반대한다. 


어떤 사람들은 커리어와 기술력에 설득력이 실릴 수도 있고, 어떤 사람들은 열정과 패기에 실릴 수도 있겠다. 당연히 나는 대학을 중퇴하고 창업을 했으니 후자였다. 근데, 그렇다고 해도 빠져서는 안 될, 매력적인 사업계획서라면 필수적으로 가지고 있어야 할 요소들은 분명히 존재한다. 무엇을 강조하느냐, 어떤 순서로 배치할 것이냐가 달라질 뿐이다.


그래서 공개하려 한다. 꽤 괜찮은 사업계획서 쓰는 법! 우리 회사는 한화 S&C 드림플러스와 킹슬리 벤처스, 두 차례에 걸쳐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또, 투자 외에도 비글로벌, 독일 베를린 등에서 많은 사업 발표를 하며 느낀 것들을 모두 반영했다. 특히, 독일에서 만난 '피칭 닥터'라는 사람은 내가 본 사람 중에 사업 발표 설계를 가장 잘 하는 사람이었고 그 사람에게서도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


이 템플릿대로 아웃라인을 잡으면 꽤 멋진 사업계획서를 써볼 수 있다고 확신한다. 사업계획서 순서는 자신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 포인트대로 나열해서 스토리라인만 맞추면 된다. 중요한 것은 Core concept다. 사업의 Concept만 분명하면 투자자나 사업계획서를 열람하는 사람들마다 호불호는 있겠지만, 분명히 그 콘셉을 믿어줄 수 있는 사람이 생긴다. 하지만 Concept이 모호하면, 1억 명을 보여줘도 동조하는 사람을 찾기 힘들다. 그래서 콘셉이 중요하다. 대부분 사람들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할 지라도 뭐든 아주 '정확하고 단순하고 강력하게' 전달하는 것이 핵심이다. 그래야 1%의 팬이라도 생긴다.


1. 문제정의 및 증거자료

2. 해결책

3. 제품 소개 사진/프로토타입 영상

4. 이 제품이 있기 전과 후의 세상 비교

5. 실제 시장에서의 사업성과 (서비스 전이면 잠재고객 반응)

6. 시장 크기 및 증거자료

7. 경쟁자 분석

8. 제품(서비스) 포지션

9. 수익화 전략(사업모델)

10. 목표로 하는 성장/매출

11. 성장/매출 목표를 위해 달성되어야 하는 중간 마일스톤들

12. 이러한 마일스톤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 사용처

13. 회사(팀) 소개 및 경쟁력

14. 회사 비전


그럼 이러한 개요를 어디서 짜 보면 좋을까?

비캔버스의 '사업계획서' 템플릿을 이용하면 이런 콘셉을 매우 쉽고 빠르게 만들어 볼 수 있다.

비캔버스에서 바로 만들어볼 수 있는 '사업계획서' 템플릿. 


이미 만들어진 템플릿에 그냥 빈 공간 채우면서 아웃라인을 쭉 그리면 된다. 이거 한 번 작성해놓으면 사업계획서든 피치 덱이든 용도에 맞게 뚝딱뚝딱 만들 수 있다. 그리고, 사업 중 수정사항이 생기면 이 아웃라인을 수정해서 나머지 자료들에 반영하면 된다.


이렇게 안 하면, 사업계획서가 서로 다른 버전이 너무 많이 나온다. 중요한 건 코어 콘셉트를 유지하고 보완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 뿌리를 관리하지 않으면 사업계획서가 뒤죽박죽 엉켜버린다. 어떤 건 '문제' 부분이 기똥차고 어떤 부분은 '시장성' 부분이 기똥차다던지, 그렇다고 두 개를 잇기에는 연결고리가 없는.. 그런 이상하고 짜증 나는 상황이 펼쳐진다.

핵심은 뿌리다.

식물 키우듯 뿌리를 잘 관리해야 한다. 허리가 튼튼해야 인간이 튼튼하듯, 사업계획서도 뿌리(콘셉)가 튼튼해야 유지 보수하고 용도에 맞게 새로 작성하기도 편하다.


이렇게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 게 꼭 투자를 받거나 피칭대회에 나가기 위한 것은 아니다. 창업자 스스로 사업을 간단하게 정의하기에 사업계획서는 아주 좋은 도구가 된다. 뿐만 아니라, 팀원들과 공유하면 회사의 공통의 목표와 방향대로 사업을 전개할 수 있어 기가 막히다.


만약에 이 템플릿을 차곡차곡 모두 채웠음에도 불구하고, 머릿속에 사업이 정의가 되지 않거나 사업계획서를 어떻게 써야 할지 막막한 사람이 있다면 내 손에 장을 지지겠다. 하나하나 채워나가는 게 어려울 뿐이지 한 번 채워서 코어 콘셉트를 완성하고 나면 머릿속이 정리가 안 될 수가 없다. 


그리고 이 템플릿에 있는 내용들 만으로도 사업계획서를 볼 사람들이 사업에 대한 많은 궁금증들을 해결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렇게 만든 캔버스를 지인들에게 공유해서 코멘트를 받아보는 것도 좋은 선택일 것 같다. 비캔버스에 '비회원'이 코멘트를 달 수 있게 공유하는 기능이 있으니 적극 활용하여 사업을 성공으로 이끌어보자!


아~ 내가 처음 창업할 때 이런 게 있었으면 기가 막히게 쉽게 사업계획서를 작성했을 텐데!


사업계획서 템플릿 미리보기 :

https://beecanvas.com/s/f4b06b

(비캔버스에 가입하면 사업계획서 템플릿을 바로 만들어볼 수 있다.)





keyword
CEO, Osiris Systems Inc.
https://beecanvas.com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