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강팀장 May 04. 2020

영어말하기 200시간 돌파

집에 있던 영어회화 책과 MP3를 큰 소리내어서 따라읽는 새도잉 방식으로 영어말하기를 한지 5개월째. 드디어 누적 200시간을 돌파했다. 4월 중순 쯤 따뜻해지는 날씨와 함께 빈틈이 많이 생겼으나 위기를 극복하고 꾸준히 해나가고 있다.


어제 문득 든 생각... "크게 말하기"라는 습관을 가진게 얼마나 다행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200시간을 말해도 아직 갈길이 구만리인데 전화영어 딸랑 10분하고 MP3를 자주 들으면 회화가 저절로 되겠지하는 천진난만한 생각을 이십여년동안이나 가지고 있었다는게... 더 늦었다면 평생 영어 말하기는 남 얘기가 되었을테다.


200시간이 되니 길벗출판사에서 나온 2분 영어말하기가 쉽게 느껴진다. 2월에 길벗출판사 담당자들과 미팅할 때 '2분 영어 말하기가 너무 어려워요'라고 말했는데 불과 석달만에 쉽게 느껴진다. 500시간 후는 어떻게 될까..  

무엇보다 서재에서 영어말하기 연습을 매일하는 아빠의 모습을 보는 큰애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다.





작가의 이전글 1,000 시간의 말하기 기록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