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드렁큰드로워 Apr 20. 2017

016_와인 헤는 밤(feat. 퇴근길)

루이 자도, 부르고뉴 샤르도네 2010

매일 아침

아니 다행스럽게도 매일은 아니지만

아침 7시. 

버스에 올라 털썩 주저앉아서는

뉴스를 잠깐 보거나 인스타그램을 확인한다

십 분쯤 지났을까 스르륵 눈이 감긴다

꾸벅꾸벅 졸다가 눈을 뜨니 차가 막힌다

또 잠이 든다

내려야 할 정류장의 세 정거장 전에 기가 막히게 눈을 번쩍 뜬다

하품을 하고 기지개를 한번 켜고 버스에서 내린다

출근 :(


그리고 일을 하고 다시 퇴근을 하고

특별한 일 없이 일주일을 보내면 왠지 스스로 짠해지는 날이 있다

그럴 때면 버스 의자에 푹 기대서 사진첩을 뒤적거려본다 



이 날은 재즈 음악을 들으러 가자고 한 날이었다

물론 와인이 빠질 수 없으니 한 병 챙겼다

루이 자도, 부르고뉴 샤르도네 2010

Louis Jadot, Bourgogne Chardonnay 2010

약간의 걱정은 있었지만

저번과 마찬가지로 오픈하자마자 걱정 괜히 했네라는 생각을 했다

처음엔 알코올램프를 떠올리게 하는 향이었는데 대체 또 그게 무슨 향이냐며 어리둥절해하던 옹다

(옹다: 지금 다시 떠올려봐도 모르겠다) 

그다음은 오크통 냄새에서 복숭아와 치즈향까지 폴폴, 가볍게 넘어가는 목 넘김까지 

생각보다 관리가 잘 되고 있었나 보다

이 쯤되니 와인을 선물해 준 친구가 그렇게 고마울 수 없다(원래도 고마웠지만)


매일 보는 사람들과

매일 보다가 오랜만에 만난 사람

오랜만에 와도 반갑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곳

그리고 등 뒤로 연주되는 재즈까지

와인과 사람 그리고 재즈는 언제나 완벽한 조합이다


눈과 귀로 재즈 연주를 보고 들으면서, 혀로 와인을 음미하며, 손으로는 그림을 그렸던 모든 감각이 쉬지 않고 사치를 부렸던 밤. 그 즐거운 토요일 밤을 만들어주신 한 분인 베이스 연주자 께서 원하셔서 그림을 드렸고, 우리들은 또 다른 행복의 시간(=와인)을 선물 받았다




그때를 생각하니 마치 꿈같다

아마도 진짜 꿈일까

다 왔다 버스 내려야지

퇴근 :)

*

Wine Diary : Instagram @iamsuhyeon

Drawing : Instagram @ongda_world

매거진의 이전글 015_함께한다는 것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