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재즈 Nov 18. 2019

Retrospective #10

19.11.11 ~ 19.11.17

1.

같은 이야기라도 당사자가 누구냐에 따라 이야기의 장르가 달라진다. 이역만리 밖에 있는 아저씨가 부동산 부자가 되는 것과 편의점에서 맥주캔 나눠먹던 옆집 아저씨가 부동산 부자가 되는 것처럼.


당사자가 나라도 경우에 따라 상황이 두 가지로 나뉜다. 내가 개입해서 개진할 수 있거나, 상황은 이미 결정되었고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거나.


상황이 결정되어있는 경우, 상황을 인정하고 최선의 결과를 다시 선정해야 한다. 친한 동료의 퇴사는 같이 일하지 않는 경우라도 심심치 않은 타격을 받는다.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은 그들의 무운을 빌어주는 것.


아쉽지만 다시 만나기를 기대하며.



2.

10월 우연치 않은 기회를 얻어 '메이커 인스트럭터 스쿨'을 지난주에 다녀왔다. 덕질의 질적 향상을 위해 바쁜 시간을 쪼개어 갔지만, 80% 정도는 시간이 다소 아깝.

레이저 커팅기와 3D 프린팅을 그저 사용만 하고 주문만 하던 내게 좀 더 심층적인 이론과 장비 실습을 무료로! 제공해줬다. 교통비와 나의 시간은...

청중 구성의 스펙트럼이 넓어서 집중이 효과적이지 못함이 아쉬웠다. 내 입장에서는 궁금한 부분이 많았지만, 다른 메이커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지만 그러지 않았고, 그럴 필요가 없었다.

슬프게도 누구와도 연락처 교환을 하지 않았다.


action item : 행사 참여 시에 target을 더 명확히 보고 참여하자.



3.

반팔을 꺼내면서 시작한 스터디가, 패딩을 꺼내면서 종료되었다. 기획자 분들과 Javascript를 모르는 개발자 몇 분이 Javascript 스터디를 하고 싶다고 하여 리딩을 쉽게 승낙했었다. 여러 우여곡절 끝에 책을 2권을 읽고, 여러 자료를 준비하고, 라이브 코딩도 몇 차례.

마지막 날은 마무리와 함께 첫날 목표로 했던 레거시 코드에 대한 리펙토링까지 얕게 완료.


올해 초에 계획했던 'Back to Basic'에 한 꼭지가 종료되었다.



4.

병원을 몇 차례 다녀온 이후로 더 느린 삶을 살고 있다. 가을바람을 맞으며 사랑하는 사람과 시간을 같이 보낸다. 워크-라이프-밸런스가 의미하는 바를 최대한 존중하며, 내가 우선시해야 하는 가치에 대한 고민을 한다. 와이프와 내가 한동안 누리지 못했던 여유를 결국 한 사람이 아파서 누리게 되었다.

슬프게도 결핍은 상실을 해야 쉽게 느껴진다. 내가 살아가는 동안 워크도 중요하지만 워크를 더 의미 있게 해 주는 건 워크 외의 라이프라는 것.


글 읽는 모든 분들이 아프지 않고 행복하시기를.


image reference : http://www.korea.kr/news/cardnewsView.do?newsId=148824830

p.s. 11월 17일은 순국선열의 날 이다.

김재즈 소속 직업개발자
구독자 99
매거진의 이전글 거부할 수 없는 유혹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