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현우 May 18. 2019

<위기의 주부들>이 성공한 이유


일간 박현우 14호, 5월 14일 화요일자 글입니다.

최근 이슈와 칼럼 "<위기의 주부들>이 성공한 이유"로 구성되어있습니다.

글자 수: 3807

-

"<24시>처럼 실시간으로 테러를 해결하는 컨셉도 아니었고, 한 달 뒤에 방영을 시작한 <로스트>처럼 정체 모를 섬에 갇힌 사람들을 다루지도 않았고, <왕좌의 게임>에서처럼 용가리나 마법도 등장하지 않았고, 에바 롱고리아를 제외하고 대단한 슈퍼스타가 드라마에 출연하지도 않았지만, 지극히 평범한 이야기를 다룬 <위기의 주부들>은 시즌 8까지 방영했다."

-

전체 글은 일간 박현우 14호 구독자에게 독점 공개됩니다.

-

일간 박현우 14호를 구독하고 지금까지 배포된 글을 포함해 총 20편의 글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글 한 편의 1천원, 총 구독료는 2만원입니다.

일간 박현우 14호 및 과월호 구독 신청 - http://bit.ly/Dailyphw014sub

일간 박현우 전체 글 리스트 보기

일간 박현우 샘플 보기

매거진의 이전글 노트르담 성당 화재, <블랙 썸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