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스타트업 막내이자 CTO로 일하기
by 워니 Mar 19. 2018

일 잘하는 방법 하나 - 탁월한 질문하기

독서모임 스타트업 트레바리의 막내이자 CTO로 일하기 #5 

일을 잘 하기 위해서는 탁월한 질문을 할 줄 알아야 한다. 제때에 하는 탁월한 질문은 좋은 답변을 얻는 것을 넘어 내가 한 단계 도약할 기회로 돌아오기도 한다. 독서모임을 할 때도 좋은 질문, 즉 좋은 발제가 나올 때 대화가 한껏 풍성해진다. 독서모임의 만족도는 그 날의 발제문이 정한다. 그와 반대로 바보 같은 질문은 알맹이 없는 대답을 듣게 되는 것은 물론, 상대방에게 하여금 내 이미지를 깎아 먹게 만든다.  


새삼스레 질문의 중요성을 체감하게 된 이유가 있다. 요즘 들어 처음이라 부를 일들을 잔뜩 부딪치고 있는 덕에 다른 사람에게 질문하는 상황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번번이 질문에 대한 질문이 다시 날라온다거나, 대답을 들어도 문제 해결에 진척이 생기지 않는 경우들이 생겼다. 빠르게 해결하기는커녕 오히려 한 문제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났다. 무언가 잘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질문을 던지는 과정은 이랬다. 

1. 문제가 발생한다. 

2. 문제 상황에 대해 검색해보며 이것저것 시도한다. 

3. 여러 시도가 실패하면 문제의 해결 방법(How)을 물어본다. 


이 과정에서 잘못된 것은 무엇인가? 많은 문제가 포함되어 있겠지만 가장 큰 문제는 질문하기 전에 혼자서 고민해보는 시간이 부족했다는 점이다. 충분한 고민 없이 던지는 질문은 답변을 듣고 문제를 해결할지라도 남는 게 없다. 나중에 비슷한 문제를 맞닥뜨려도 또다시 질문을 해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진다.  


원래의 나는 문제 해결을 위해 질문을 해본 경험이 별로 없었다. 예전에는 남에게 질문하는 것이 실례라고 생각해서 잘 하지 않았다면, 언젠가부터는 질문을 하기 위해 고민을 정리하는 일이 귀찮아서 하지 않았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되었다. 


질문 하기 위해 고민을 정리해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진다는 건 애초에 문제에 대한 정리가 되어있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했다. 정확히 무엇이 문제인지, 예상되는 원인은 무엇인지 등 스스로 문제에 대해 정리가 되지 않으니 질문을 하려면 따로 정리가 필요했다. 결국 좋은 질문을 하려면 혼자 고민하고 정리해보는 시간이 많아야 하고, 정리된 내용 중 상대방이 더 잘 알 것 같은 부분만 추려내어 질문해야 한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일을 잘할 수밖에 없게 된다. 


잘 돌이켜보면 트레바리에서 일하는 동안 질문 받는 상대방에게 하여금 질문이 썩 좋지 못하니 다르게 물어보라고 유도하는 피드백을 종종 받았다. 인제야 그 필요성을 통감하여 고쳐야겠다고 알아먹었고 주변에 질문을 잘하는 사람들을 유심히 관찰하며 살펴보았다.  


1. 대체로 what이나 how보다는 why를 묻는다.

why를 물을 때에도 문제의 원인을 묻기 이전에 내가 시도해본 것 중 이해가 되지 않는 포인트를 날카롭게 물어본다. 어쩌다 때려 맞춰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왜 해결되었는지를 묻는다. why를 묻는 사람들은 질문하기 전에 이미 이것저것 시도해봤음은 물론이고 다음에 또 비슷한 문제에 시달리지 않고 싶어 한다. 


2. 무엇을 알아야 하는지 묻는다.

자신이 어느 부분에서 부족하여 이런 문제를 겪고 있는지 궁금해한다. 단순히 문제 해결을 하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이참에 약점을 메꾸려 한다. 문제를 많이 겪은 만큼 성장 하고 싶어 한다. 


여태까지 발견한 방법은 이렇게 두 가지다. 앞으로 한참은 더 질문하는 법을 배워야겠지만 당장은 질문을 하기 전에 고민을 많이 하는 것부터 해보자. 그리고서 위의 방법들을 지켜서 질문해보자. 질문하는 일은 참 어렵지만 잘만 한다면 이미 비슷한 고민을 해봤던 다른 사람의 지식을 빠르게 얻을 수 있다. 대표님의 표현을 빌리자면 남의 뇌를 빌려 쓰는 것이다. 남의 뇌를 빌려 쓰면 시행착오로 보내는 시간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시행착오에 쓸 시간을 아끼면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을 많이 할 수 있다. 





PS.

마침 평소 애독하던 김형석 님이 직장 필살기: 질문의 기술이라는 글을 쓰셨다. 나처럼 질문을 잘해서 일을 잘해보고 싶은 직장인들이 읽어보면 도움이 될 글이다. 같이 읽어보면 좋다. 게다가 이렇게 유익한 글을 써주신 김형석 님은 2018년 5월부터 트레바리 클럽장으로 활동하실 예정이다!! (기승전 트레바리 자랑) 

keyword
magazine 스타트업 막내이자 CTO로 일하기
소속트레바리 직업개발자
하루하루를 배우며 살아갑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