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워니 Mar 19. 2018

일 잘하는 방법 하나 - 탁월한 질문하기

독서모임 스타트업 트레바리에서 테크 리더로 일하기 #5 

이 글은 wonny.space 블로그로 이전되었습니다.





일을 잘 하기 위해서는 탁월한 질문을 할 줄 알아야 한다. 제때에 하는 탁월한 질문은 좋은 답변을 얻는 것을 넘어 내가 한 단계 도약할 기회로 돌아오기도 한다. 독서모임을 할 때도 좋은 질문, 즉 좋은 발제가 나올 때 대화가 한껏 풍성해진다. 독서모임의 만족도는 그 날의 발제문이 정한다. 그와 반대로 바보 같은 질문은 알맹이 없는 대답을 듣게 되는 것은 물론, 상대방에게 하여금 내 이미지를 깎아 먹게 만든다.  


새삼스레 질문의 중요성을 체감하게 된 이유가 있다. 요즘 들어 처음이라 부를 일들을 잔뜩 부딪치고 있는 덕에 다른 사람에게 질문하는 상황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번번이 질문에 대한 질문이 다시 날라온다거나, 대답을 들어도 문제 해결에 진척이 생기지 않는 경우들이 생겼다. 빠르게 해결하기는커녕 오히려 한 문제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났다. 무언가 잘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




이 글은 wonny.space 블로그로 이전되었습니다.


워니 소속 스타트업 직업 엔지니어
구독자 6,842
매거진의 이전글 부족한 나를 기록하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