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허원준 Sep 02. 2022

식기세척기에 대한 오해

처음엔 정말 식세기 돌려도 싱크대에 설거지 거리가 가득해서 멘붕왔었는데 이젠 그냥 '에라, 모르겠다' 하고 막 때려 넣고 있습니다 ㅎㅎ


그러니까 왜 다들 '식세기, 식세기~' 하는지 알겠더군요^^


(자...이제 그럼 건조기를.....ㅎㅎ)

매거진의 이전글 오른손잡이의 삶이 아쉬운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