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Jul 05. 2018

콘크리트 거리에 깔린 흰색 카펫

  회색 거리에 흰 카펫이 깔려있습니다. 도심 속 양탄자의 낯선 장면에 고개가 갸우뚱해집니다. 누가 카펫을 깔아놓았을까요?

  아티스트 Arthur Louis Ignore는 프랑스에 살고 있는 젊은 아티스트입니다. 그는 미술 공부를 시작하자마자 공공 예술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는 패턴과 장식품에 대해 관심을 기울였고, 결국 공공장소에 카펫을 그리는 예술로 완성시켰습니다. Arthur Louis Ignore는 전 세계를 다니며 도시의 거리와 통로에 흰색 카펫을 그립니다. 이 작품들은 고대의 장식에서 발견된 기하학적이고 식물적 패턴에 의해 영감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패턴을 공공장소와 결합시킴으로써 현대의 도시에서 발견되는 다양성을 보여 주는 동시에 현대 도시 환경과의 대조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합니다. 

  Arthur Louis Ignore의 작품은 시민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단조롭고 삭막한 도시에 화려한 활력을 불어넣습니다. 우리의 공공 디자인에도 이러한 시도가 접목되길 기대합니다.


출처 : https://www.behance.net/arthurlouisignore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물을 담은 비닐백, 그런데 물이 아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