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Jan 14. 2021

황금빛 네페르티티 흉상, 꿀벌들이 만들었다고요?

이집트 파라오의 왕비 네페르티티의 흉상입니다. 노란색인 걸 보니 황금으로 만든 것 같네요. 하지만 이 작품의 아티스트는 꿀벌들입니다.

슬로바키아 출신으로 네덜란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 Tomas Libertiny는 꿀벌들의 도움으로 작품을 만듭니다. 3D 프린터로 흉상의 틀을 제작한 후 벌들을 유인합니다. 벌들은 틀을 중심으로 벌집을 완성하게 되죠. 네페르티티 흉상을 위해 무려 6만 마리의 꿀벌들이 일을 했고 2년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여왕벌을 위해 일하는 벌들이 실제 여왕의 흉상을 완성한 것입니다.

Tomas Libertiny는 'Made By Bees'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벌들과의 작품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는 꿀벌이 만드는 멋진 작품들을 통해 자연의 신비와 아름다움 그리고 자연과 인간의 관계를 전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 플러스>

*생각전구 독자 이벤트! 아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출처 http://www.tomaslibertiny.com/sculpture#/eternity/

생각전구 https://blog.naver.com/coolsaem


매거진의 이전글 작은 나뭇잎을 조각하고 실로 꾸미는 아티스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