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일산백병원 Aug 26. 2022

[환자편지] 강지은 교수님, 감사합니다!

"교수님의 자세한 설명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마음이 너무 편안해졌습니다"

[환자로부터 날아온 감사편지] 일산백병원 호흡기내과 강지은 교수님, 감사합니다!


"자세한 설명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지①


2022년 3월 1일 응급으로 입원해, 3월 17일 빠른 회복으로 인해 퇴원 소식을 듣고 감사의 글을 올립니다.


그간 만성폐질환 환자의 진행상태를 세심하게 설명해주시고, 가족과 같이 신경을 많이 써주신 호흡기내과 강지은 교수님 감사합니다. 


또한 신혜경 간호사님을 비롯해 1102호 병실을 담당하는 의사와 간호사님, 궂은일을 항상 밝은 얼굴로 환자를 대해주시는 간호조무사님들, 청결을 책임지시는 청소 아주머님, 때마다 환자들을 위해 정성껏 음식을 담당해오신 영양사님, 조리사님 모두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모든 아픈 환자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강지은 교수님 감사합니다~   


2022년 3월 16일 보호자 한○○ 드림



편지②


자세한 설명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휴일에도 나오셔서 아빠의 상태를 살펴주시고, 아빠의 빠른 회복을 위해 애써 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2022년 5월 31일 보호자 김○○ 드림





일산백병원에서는 환자와 보호자들이 보내온 '감사편지'를 게재하고 있습니다.

우리들의 진심이 환자분들에게 잘 전달되어 기쁩니다. 

의사와 병원에 대한 불신이 커진 요즘, '따뜻한 편지' 한 통이 우리 모두의 가슴에 '울림'이 되어 돌아옵니다.  

앞으로도 한분한분 정성을 다해 진료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매거진의 이전글 "저희 어머니를 살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