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삼봄 Sep 03. 2016

오늘이 가기전에 답해야 할 질문은 무엇인가?

하루질문 001 - 늘 새롭게

일상은 미리 정해져 있는 것인가?

  하루 하루가 모여 삶을 이룬다. 해가 뜨고 자리에서 일어나면 일상적 흐름이 자연스럽게 펼쳐진다. 학교에 가거나, 회사에 가거나, 밀린 집안일을 하거나. 일상은 그렇게 원하든 원하지 않든 무언가를 내게 요구한다. 내 삶의 흐름은 미리 정해져 있는 것인가?




무엇이 하루를 새롭게 하는가?


  늘 새롭게. 내  새로운 삶을 위한 좌우명이다. '구일신 일일신 우일신(苟日新 日日新 又日新 _ 大學)'이란 말에서 가져왔다. 하루 하루가 새로워야 한다. 의도를 갖고 살지 않으면 익숙한 습관들에 사로잡혀 반복되는 일상에 갇혀 권태로워진다. 새롭지 않은 일상은 내게 살아있다는 감각을 선물해 주지 못한다. 새로움은 내가 인간의 삶을 살아가고 있음을 깨우치게 하고 감사하게 만든다. 나는 프로그래밍된 기계적인 삶에 저항한다. 무엇이 하루를 새롭게 하는가?




오늘 하루 내 충만한 삶을 위한 단 하나는 무엇인가?

  두 가지 이상의 일에 동시에 집중하기란 어렵다. 하나에 깊이 몰입할 때 생겨나는 흐름과 결과는 경이롭다. 흐름이 중단될 때마다, 다시 초점을 잡아 집중하느라 많은 시간을 흘려보낸다. 하나를 선택하는 작업은 집중을 위한 치열한 준비다. 하루를 새롭게 하는 것은 하나로 충분하다. 하나가 달라지면, 나머지는 따라 변한다. 하루를 새롭게 변화시키기 위한 단 하나를 묻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오늘 하루 내 충만한 삶을 위한 단 하나는 무엇인가?




오늘이 가기전에 답해야 할 질문은 무엇인가?

  답을 얻기 위해서는 질문할 수 있어야 한다. 올바른 답을 찾기 위해 올바른 질문을 선택하는 것이 먼저다. 하루를 새롭게 하는 단 하나를 찾기 위해, 하루 안에 답해야 할 단 하나의 질문을 찾아 끄적인다. 오늘 답하지 못한다면 언제 다시 답할 수 있을 것인지 기약할 수 없다. 새로운 하루의 출발의 문을 여는 것은 단 하나의 질문이다. 어제와 같은 질문으로 새로운 답을 찾기 힘들다. 그래서 매일 새로운 질문을 찾는다. 오늘이 가기전에 답해야 할 질문은 무엇인가?



2016. 9. 3. 질문술사

질문디자인연구소를 만든 후 계속 미뤄둔 프로젝트가 하나 있습니다. 365일을 늘 새롭게 맞이할 수 있는 질문달력을 만드는 일입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52개의 테마, 각 테마별 7개의 핵심질문을 만들어, 한주에 하나의 주제, 하루에 하나의 질문에 답해보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게 하면 좋겠다는 의도였습니다.

실제 달력을 만들어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지만, 틈틈이 끄적여가다보면, 언젠가 본격적으로 이 프로젝트를 다시 시작할 수 있겠지요. 일단 브런치에 새로운 매거진 하나 만들어, 하루질문을 시작해봅니다. 매일 매일 글을 올릴 의도도 실행력도 없지만, 가끔 하루동안 질문할 꺼리를 정리해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삼봄 소속윈키아리더십센터 직업시인
구독자 1.2만
매거진의 이전글 이상한 연구소의 수상한 면접 질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