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다시 시작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삼봄 Sep 29. 2016

내게 질문해 주는 사람이 그리울 때

당신에게 진솔하게 질문해주고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

1.

'like' - why?

페이스북을 열어 친구들의 흔적을 본다

뭘 하고 있는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남긴다

정말 좋아서 눌러주는 것이 아니다

그와 연결되고 싶어 누르는 것이다

정말 그런가?

나와 연결되어 달라 누르는 것은 아닐까


2.

페이스북이 매일 물어오는 질문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신가요?"


10억명이 넘는 사람들이

매일 마주하는 똑 같은 질문

내게 필요한 질문은 그런 질문이 아니다

오늘도 답하지 않고 지나간다



3.

'밥 먹었니?, 지금 뭐해?, 일은 다 했어?, 언제 와?'

이것은 질문일까?

'네 생각이 나, 혼자 있기 싫어, 빨리 와'라는 메시지를

단지 의문문으로 표현한 것

내 안의 목소리를 끌어내지 못하고

내 밖의 기대에 반응하는 것이

때론 너무 피곤하다

다르게 질문해 주는 사람이 그립다

나도 그렇지만 너도 그렇겠지



4.

'네가 궁금한거 말고

내가 말하고 싶은 걸 물어죠

네가 하고 싶은 결론으로 유도하는 질문 말고

내 생각과 느낌과 욕망들을

진정으로 듣고 이해하기 위해 물어죠'

하기야

나도 내게 못해주는 걸

나 아닌 네게 바란다는 건

너무 이기적이겠구나



5.

내게 묻는 사람은 많아도

나를 묻는 사람은 없구나

네게 묻는 사람이 많아도

너를 묻는 사람이 없듯이



6.

2500여년 전 아테네의 광장에

사람들이 모여들자 질문에 미친

소크라테스가 찾아와 물었다


'누가 지혜로운 자인가?'


10억 명이 모여든 페북에서

질문하다 미쳐버린

질문술사가 묻는다


'누구와 연결되려 하는가?'


한번 더 묻는다


'당신에게 진솔하게

질문해주고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





2016.9.29 질문술사 

이 글은 제 시시한 시집 <다시, 묻다>에 담아두었습니다.
삼봄 소속윈키아리더십센터 직업시인
구독자 1.2만
매거진의 이전글 스승이 아닌 이를 분별하는 질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