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31 공유 71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수현 May 18. 2017

인생에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상처받지 않을 것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1


나이를 먹으며 절감하는 건

언제 밥 한번 먹고 싶은 사람들조차도

시간을 내서 보긴 어렵다는 사실이다.

그렇기에 좋아하지 않거나 잘 맞지 않는 사람들은

고등학교 때 옆 분단에 앉았던 은경이와

재무팀의 박 대리가 그랬듯이

인생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이 된다.


그런데 우리는 그런 이들의

공적인 업무를 위장한 사적인 짜증과

걱정을 위장한 모욕과

질문을 위장한 무례함에

마음을 졸이고, 상처받고, 미움을 쌓는다.


하지만 월급의 2배짜리 명품백만이 낭비가 아니고,

연예인 걱정만이 낭비가 아니다.

우리 삶에서 곧 사라질 존재들에게

마음의 에너지를 쏟는 것 역시 감정의 낭비다.


그만두면 끝일 회사 상사에게

어쩌다 마주치는 애정 없는 친척에게

웃으면서 열받게 하는 빙그레 쌍년에게

아닌 척 머리 굴리는 여우 같은 동기에게

인생에서 아무것도 아닌 존재들에게

더는 감정을 낭비하지 말자.



마음 졸여도,  끙끙거려도, 미워해도
그들은 어차피 인생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일 뿐이다.




25주 연속베스트셀러! 사이다 같은 인생책







keyword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작가 김수현입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