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정지훈 Feb 10. 2016

SF영화에서 찾을 수 있는 미래의학의 모습 (1)

마이크로결사대 (Fantastic Voyage) 편

나는 어렸을 때부터 만화를 즐겨 읽었는데, 그 중에서도 로봇이나 미래의 세계를 배경으로 한 SF 만화를 특히 좋아하였다. 이렇게 다소 현실과는 동떨어진 것처럼 느껴지는 만화나 SF의 세계에 빠져들면서, 한편으로는 실제로 이런 일이 미래에 일어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정신없이 기초과학과 공학기술에 대한 책들을 읽고 공부하면서 자랐는데, 그 결과 이렇게 이것저것 다하는 매우 괴상한(?) 위치에 있게 되었다.


SF의 세계는 발표 당시에는 허무맹랑하게 보이고, 아이들이나 보는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지난 수십 년간의 역사를 되짚어보면 허무맹랑하게 생각되던 SF의 세계들이 현재 눈앞에 펼쳐지기 시작하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SF 영화를 바탕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이런 기술이나 사회가 실제로 어떻게 현실화 되고 있는지에 대해서 알아보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미래의 의학기술에 대한 SF 영화를 이야기할 때 가장 먼저 언급해야 할 영화는 바로 1966년 SF의 대가인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의 소설을 원작으로 리차드 플레이셔(Richard Fleischer)가 감독한 마이크로결사대(Fantastic Voyage)이다.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특수효과로 그 해 아카데미상 시각효과상과 미술상을 차지한 수작이다.  영화 초반에 과학자들의 전문지식이 없었다면 영화가 완성되지 못했을 것이라는 글이 나올 정도로, 한편의 과학 다큐멘터리를 보는 것과도 같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출연한 배우들도 눈에 익숙한 배우들이 꽤 있다. <벤허>에서 메살라 역을 맡았던 스테판 보이드나 007 시리즈에서 블로펠트로 유명한, 그리고 <할로윈>의 루미스 박사인 도날드 플레전스, <공룡 백만년>에서 육감적인 몸매를 뽐냈던 라켈 웰치 등의 유명 배우들의 연기도 볼만하다. 


줄거리는 냉전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물질을 짧은 시간 동안 매우 작게 축소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구소련의 과학자가 CIA의 도움으로 미국으로 탈출을 했으나, 저격을 당하고 동시에 뇌에 생긴 혈전으로 혼수상태에 빠지게 되는데, 이 과학자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주인공들이 잠수함에 탑승해서 몸속으로 들어가서 결국에는 혈전을 제거하고 돌아오는 이야기이다.


마이크로결사대의 한 장면, 혈류 속을 유영하는 잠수함(?)이 인상적이다


당시로서는 허무맹랑한 SF영화로 보였던 이 영화의 장면 중에는 이제는 실제로 가능하게 되었거나, 가까운 미래에 널리 사용될 수 있는 여러 기술들이 여럿 선을 보인다. 그 중에서도 몸속을 돌아다니면서 몸에 생긴 이상병변을 촬영 또는 치료할 수 있는 마이크로 로봇 기술과 뇌에 생긴 혈전을 치료하기 위해 이용한 레이저 총을 쏘는 장면을 연상할 수 있는 레이저 수술기술을 대표적으로 들 수 있는데, 이들은 현재 최신의 의학기술로 일부 상용화가 되었으며, 미래에는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


마이크로결사대의 포스터


현재 국내에서 최근에 개발되어 실제로 임상에 쓰이고 있는 캡슐내시경도 이러한 마이크로 로봇기술로 탄생했다고 할 수 있다. 이 캡슐내시경은 지름 11㎜, 길이 24㎜의 크기로 삼키기만 하면 활동을 하거나 잠을 자는 동안 소화기관 내부를 촬영해 외부 수신장치로 보내주며 해상도 10만 화소급 사진을 초당 3장씩, 최대 12만장을 촬영할 수 있다. 가까운 미래에는 영화에서와 같이 혈관 속을 움직일 수 있는 마이크로 로봇을 이용한 혈관수술도 가능할 것이다.


실제로 임상에서 사용되고 있는 캡슐 내시경


영화에서 등장하는 레이저 기술의 경우에는 이미 많은 의학의 분야에서 활용이 되고 있다. 피부미용을 위하여 사용하는 박피용 레이저, 시력을 좋게 하기 위해서 이용되는 라식용 레이저, 척추디스크 수술을 할 때에 이용하는 수술용 레이저 등과 같이 다양한 레이저 시술이 보편화 되었으며, 그 중요성은 점점 더 늘어나게 될 것이다.

이처럼 지금 보기에는 허무맹랑하게 보이는 것들도 생각보다 멀지 않은 근미래에 실현될 수 있는 것들이 무척 많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