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존버드Johnbird Mar 03. 2019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 선생님이 말하는 Z세대

고등학교 선생님 이승종 님 인터뷰

1988년생 학생과 1998년생 학생은 
시대만 바뀌었을 뿐 똑같아요

 얼마 전 Z세대를 공부하기 위해 직접 10대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어느 날 친구들 중 한 명이 제게 말했습니다. “저도 제가 어떤지 잘 모르겠어요.” 15년 전 제 자신을 돌아봤을 때 그 한 마디가 큰 울림으로 다가왔습니다. 10대 시절 나는 나를 잘 알고 있었나...... 


물어봤습니다. 

“그럼, 너희들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 누구인 것 같아?” 

"저희도 저희를 모르는데 저희를 아는 사람이 있을까요? 그냥 저희를 제일 많이 본 선생님한테 물어보시는 게 더 빠를 것 같은데요" 

"선생님들은 너희를 알까......?"

"이해는 못하시지만 우리가 뭘 하는지 매일 봐야 하는 사람이잖아요."


순간 한대 세게 맞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어린 친구들을 만난다고 해서 그들을 100% 이해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거죠. 오히려 나와 비슷한 또래의 선생님을 만나 우리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게 더 좋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짜고짜 지인에게 부탁해 Y세대 선생님을 만났습니다. 




출처 : Freeqration


Q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학교에서 Z세대를 가르치고 있는 이승종이라고 합니다. 


Q2. Z세대는 어떤 특징을 지녔고 이전 세대와는 다른 Z세대만의 특징이 있다면? 

 다양한 매체들을 활용하여 창의력을 발휘하는 능력이 뛰어납니다. 눈 깜짝할 사이에 영상을 만들어 낸다던지 3D 프린트를 이용해 본인이 표현하고 싶은 창조물을 만들어 내는 등 새로운 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비교가 맞을지는 모르겠지만 요즘 학생들을 보면서 어렸을 적에 한글이나 엑셀을 배울 때가 문득 생각나곤 합니다. 


당시 저희들은 쉽게 디지털 시대에 적응했지만 어른들은 쉽지 않았던 것처럼 요즘 제가 학생들을 볼 때 그런 뒤쳐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비약일 수도 있겠으나 한글이나 엑셀이 이제는 동영상이나 어플로 넘어간 듯합니다.


출처 : Freeqration


Q3. 학생들이 사용하는 SNS 중 특이한 케이스라고 보시는 게 있으시다면?

 페이스북을 활용하는 방식이 특이했습니다. 보편적으로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업로드해서 함께 보거나 원하는 그룹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고 공유하는 용도로 페이스북을 많이 활용합니다. 이런 부분은 전 연령층이 비슷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다만, 학생들의 경우에는 페이스북을 단순한 정보 공유나 친구 추가의 기능을 넘어 메신저로서도 많이 사용합니다. 


Q4. 학생들은 왜 굳이 페이스북 메신저를 쓸까요? 

 3월 7일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에서 함께 탐구해 보아요!


출처 : Freeqration


Q5. 유튜브에 대한 선생님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무언가 정보가 필요할 때 저희는 검색을 하거나 관련 도서를 찾곤 합니다. 반면, 요즘 학생 친구들은 유튜브 검색을 통해 영상으로 정보를 획득합니다. 또한, 좋아하는 크리에이터들의 활동을 보며 온라인상에서 직접적으로 소통합니다. 학생들에게 유튜브는 단순한 영상 콘텐츠 채널을 넘어 모든 걸 한 번에 할 수 있는 다채널로서 의미가 더 큰 것 같습니다. 


출처 : Freeqration


Q6. 학생들과는 어떻게 소통하시는지? (+ 어려운 점은 없으신지?)

 요즘 친구들에게 특별한 점이 있거나 소통의 어려움을 느낄 일이 거의 없습니다. 다만, 저는 먼저 이끌어 가기보다는 충분히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있습니다. 이야기를 다 듣고 난 후 보충이 필요한 점이 있거나 생각하지 못하는 포인트가 있을 때 직접적인 첨언보다는 간접적인 의사소통을 지향합니다.


예를 들면 A라는 답이 있는데 B를 주장하는 학생이 있다면 “지금 상황에서는 B의 관점을 한번 더 보는 게 어떨까?”라는 식으로 대화를 유도하는 편입니다. Z세대를 떠나 제가 타인과 함께하는 소통의 방식이자 학생들과 호흡하는 저만의 노하우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출처 : Freeqration


Q7. Y세대들은 어렸을 적 HOT, 젝스키스, 신화와 같은 아이돌 그룹에 열광하며 팬클럽을 만들어 활약했습니다. 요즘 10대들은 어떤 것에 열광하는지?

 연예인이나 아이돌을 좋아하고 팬심에 입각하여 활동하는 것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특별한 점이 있다면 연예인뿐만 아니라 인플루언서, BJ, 각종 크리에이터 등 좋아할 만한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점입니다. 


이 부분은 저도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저희 때는 TV, 라디오 외에 대중매체라고 생각되는 채널이 적었습니다. 반면에 요즘은 앞서 말한 유튜브, 인스타그램, 브이로그 등 다양한 채널에서 다양한 사람들과의 소통이 가능해졌습니다. 그래서 아이돌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좋아할 수 있는 사람들에 대한 선택지가 많아진 게 아닐까 생각하고 이 부분이 저희 세대와 크게 다른 점인 것 같습니다.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2015/01/09/story_n_6441502.html


Q8. Z세대는 왜 영상이 편할까요? 많이 사용하는 이유가 있다면?

 저희 세대가 컴퓨터에 익숙한 것처럼 Z세대에게 영상은 어렸을 적부터 자연스럽게 접해온 콘텐츠 이기에 편한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Q9. 교육이 Z세대에게 미치는 영향이 있을까요?

 3월 7일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에서 함께 탐구해 보아요! 




존버드의 사적 질문!



Q1. 세대가 달라졌다고 몸소 느껴보셨던 경험이 있으시다면?

 어플을 다운받아서 직접 사진도 찍고 그 자리에서 바로 편집을 하여 업로드하는 과정을 보면서 세대차이를 실감했습니다.


Q2. 학생들은 대부분 최신폰이 아닌가요?

 기종 자체가 최상위급은 아닙니다. 특히 아이폰 쓰는 친구들은 정말 소수인 것 같습니다.


Q3. Y세대 학생들과 Z세대 학생들의 차이점 있다면?

 저는 똑같은 학생인 것 같습니다. 무얼 하고 노느냐가 다를 뿐이지 저에게는 학생은 다 같은 학생으로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Q4. 선생님이라는 직업의 매력이 있으시다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매력입니다.


Q5. 왜 선생님을 하실 생각을 하셨나요?

 학생들에게 체육 활동을 알려주고 그 친구들이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도 가끔씩 즐길 수 있게 해주고 싶었습니다. 선생님이라는 직업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함께 어울리면서 가르치는 매력이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Q6. 최근에 저는 ‘제페토’라는 서비스에 관심이 많아졌습니다. 선생님의 입장에서 ‘제페토’는 어떤 매력이 있으며 10대들에게도 충분히 어필할 요소라 생각하는 부분이 있다면?

 영화 레디 플레이 원 느낌입니다. 뭔가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듯한 오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개인적인 견해지만 ‘제페토’의 가상현실에서 새로운 문화가 만들어진다면 어린 친구들에게도 충분한 인기를 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출처 : http://www.entermedia.co.kr/news/news_view.html?idx=7879




신개념 취중 토크쇼 <탐구생활> 두 번째 이야기 :

시장의 승자가 되는 [밀레니얼-Z세대] 이해 법



- 행사 자세히 보기 : http://bit.ly/2C1Jz05

글로벌 트렌드의 주역으로 떠오른 그들이 변화시킬 세상은?
강력한 소비 세대로 자리 잡은 세대 "밀레니얼"
그리고 차세대 디지털 소비 권력 "Z세대"

세대를 이해하면 시장이 보인다!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에서는
⭐️트렌드 전문가, 마케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학교 선생님 그리고 Z세대⭐️가 모여
새로운 세대를 이해하고 공략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공유합니다.

지금까지 '요즘 애들'을 글로 배웠다면,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세요.

-
일방적인 강연은 No! 맥주와 함께 YES!
연사들의 경험과 인사이트를 이야기를 통해 풀어나가는
신개념 취중 토크쇼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을 놓치지 마세요!

[함께하면 좋은 분]
밀레니얼-Z세대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고 싶으신 분
10-20대를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를 준비하시는 분
조직 내 밀레니얼-Z세대를 이해하고 싶으신 분
딱딱한 강연보다는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연사들과 소통하고 싶으신 분

[참가비용]
18,000원 (1 Free Drink+다과 제공) 


컬쳐랩 매거진은 강남 복합문화공간 컬쳐랩에서 운영하는 문화 트렌드 콘텐츠 시리즈입니다. 

발행인 | 컬쳐랩(@culturelaborato) 

글쓴이 | 존버드(@johnbird)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 콘텐츠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 #1] 요즘 애들을 알아야 산다 : http://bit.ly/2BRoPb9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 #2] "Z세대는 돈을 쓴다!?” : https://bit.ly/2SssfH2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 #3] "선생님이 말하는 Z세대" :  https://bit.ly/2tPs2n2


뉴트로 탐구생활 콘텐츠

[뉴트로 탐구생활 #1] 따봉의 재림과 뉴 레트로 열풍 : http://bit.ly/2sBFyu7

[뉴트로 탐구생활 #2] 만지는 음악 레코드 : https://bit.ly/2DoytTI

[뉴트로 탐구생활 #3] 10대들이 찾는 20세기 수집관 : https://bit.ly/2CAVUYw

[뉴트로 탐구생활 #4] 지식 e채널의 스토리텔링 비법은? : https://bit.ly/2S5mxhV

[뉴트로 탐구생활 #5] 트렌드를 모르는 기업의 미래는? : https://bit.ly/2DFW0zC

[뉴트로 탐구생활 #6] 텔레비전 장인 아버지와 마케터 아들의 이야기 : https://bit.ly/2trT6ZK


매거진의 이전글 [밀레니얼-Z세대 탐구생활] 광고와 스카이캐슬의 케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