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창천향로 Jul 07. 2018

될놈될, 안될안?

할놈할, 안할안

요즘 주변에서 진짜 많이 듣는 단어가 될놈될, 안될안 이다.


놈이라는 표현이 불쾌하시겠지만 문장 맥락만을 생각하시고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될 사람은 되고, 안 될 사람은 안된다.


학벌이 비슷해도,

학점이 비슷해도,

코딩 테스트 점수가 비슷해도,

같은 회사를 다녀도,

비슷한 시기에 시작해서, 

비슷한 교육을 받았던 사람들 사이에서도 차이가 난다.


이런 상황을 한 마디로 표현할때 될놈될, 안될안은 참 적절하다고 생각했다.

술자리에서 이런 얘기가 나올때마다 문장에 어색함은 없었다.

하지만 뭔가 위화감이 들었다.

되게 적절한 단어인데, 목구멍 속 까끌까끌한 이 느낌은 뭘까

 

그러다가 오늘 이유를 알게 됐다.


된다/안된다가 아니라, 
한다/안한다였다.


어차피 할 사람들은 하고, 안 할 사람들은 안하는 것이였다.

아무리 좋은 세미나가 있고, 좋은 교육이 있고, 좋은 책이 있어도 안 할 사람들은 안한다.

몇 시간을 안쓰고, 몇 만원을 안낸다.


될놈될, 안될안 이란 문장의 기저에는 나의 힘으로는 어쩔 수 없는 무언가를 탓하는게 깔려있는게 아닐까 란 생각이 들었다.

이 말을 내뱉을때마다 특별한 사람만 될 수있다 라는 수동적인 마음이 계속 느껴졌다.


될 사람인지 안될 사람인지 판단은 나중에 하는게 좋을것 같다.

일단 하는 사람이 되는게 좋을것 같다.


소라의 날개 중




할놈할, 안할안


 


창천향로 소속 직업개발자
구독자 274
작가의 이전글 한달 휴식 후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