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참신한 공익광고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


14년 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음료 CF가 있었죠.

어느 바닷가에서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 라며 

정우성씨가 울부짖는 장면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CF라고 해요 ~

 

이처럼 잘 만든 광고는 아무리 긴 시간이 지나도 

우리의 기억 속에 오랫동안 남기 마련이죠.



그런데 9년이 지난 2011년.

우리나라의 음료광고와 비슷한 CF가 제작됐다고 해요 !


바로 영국의 환경단체인 Friends of the Earth (이하 FOE)에서 만든

분리수거와 재활용에 대한 공익광고인데요.


이름하여 ‘Love story in milk’

이 우유 커플에게는 어떤 이야기가 숨어있는 지 확인해볼까요?

 

공장에서 만나 서로 첫 눈에 반한 우유커플.

서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눈을 떼지 못하는군요.



함께 같은 마켓, 바로 옆자리에 진열된 우유커플

다행히 한 아저씨에게 함께 구매가 되네요 !



아저씨 집의 냉장고로 들어간 우유커플.

냉장고 속에서 조촐한 결혼식도 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이제 본분을 다 하고 분리수거가 되는 우유커플.

앗 ! 그런데 분리수거가 되지 못한

남자주인공이 일반쓰레기통으로 들어가는군요 !

 

과연 이 커플의 결말은 해피엔딩일까요..?

결말은 영상을 통해 확인 하세요 !


(동영상 : https://www.youtube.com/watch?v=MRt4lEXkDJs )


FOE에서 만든 공익광고 어떤가요? 여러분의 기억 속에 잘 남았나요?


이처럼 참신하고 기발한 환경공익광고는 단순 기억에 남을 뿐만 아니라,

무의식중에 우리가 친환경생활을 하는 데에 도움을 준다고 해요 !


오늘 소개해드린 ‘Love Story In Milk’ 말고도 

여러분의 기억에 남는 친환경 공익광고가 있다면 

댓글로 남겨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해주세요 ^^ 


http://k-eco.or.kr


작가의 이전글 [더 이상 못 입는 옷. 나만의 DIY 가방으로 변신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