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들큰철 Jul 12. 2019

30) 갱 오브 포

Gang of four

 달무티로 보드게임을 입문했었습니다. 하도 많이 들고 가서 보드게임을 안 하던 친구들도 달무티를 식상해하던 시기에 등장한 갱 오브포는 가뭄의 단비였습니다. 카드 조합의 재미와 가끔씩 터지는 벌점 폭탄의 맛. 어지간한 친구들 대부분은 포커의 족보를 알았기에 설명도 쉽게 할 수 있어 더 좋았습니다. 이제는 더 재밌는 게임이 많고 티츄라는 강력한 경쟁자가 있어서 플레이 빈도는 많이 줄었지만 가끔씩 생각이 나고 애착도 가는 게임입니다. 아쉬운 게 있다면 그땐 뭘 잘 몰라서 아스테이지를 카드 앞뒤로 발라버려는데.. 다시 하나 구해서 바닐라로 쓰고 싶군요.


#보드게임 #보드게임만화 #들큰철 #카드게임 #갱오브포 #클라이밍 #만화 #웹툰

매거진의 이전글 29) 수목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