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kmong Te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크몽 kmong Apr 07. 2020

안드로이드 Bitrise 도입기

2탄은 없을 수도 있는 1탄

안녕하세요.

크몽에서 안드로이드 앱을 만들고 있는 팀원 중 한 명인 Mickey입니다.


크몽에 입사 한지는 이제 9개월이 되어 가네요.


이렇게 갑자기 글을 작성하게 된 계기는.. 개인 블로그도 운영을 시도해보고 했었지만, 쉽게 적히지 않는 기술 블로그...

하지만 마침! 크몽에서 기술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고, 소소하게 공유할만한 자그마한 일거리도 있었고 해서 공유하는 차원에서 글을 작성해 봅니다.








제 첫 기술 블로그의 주제는 Android Bitrise 도입기입니다.


제가 크몽에 입사하고 나서 챕터 내의 목표를 공유받았는데, 그중 하나로 CI/CD 도입하기 가 있었습니다.

(제 경험상 CI/CD 는 지난 회사들을 돌이켜보면 니즈는 항상 있었지만,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하다가 결국 제대로 도입을 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단 한번 Jenkins를 맛보고 호되게 고생한 기억이 있습니다.)


챕터 내의 목표는 담당자가 정해져 있다기보다, 시간적 여유가 생긴 챕터원이 맡아 진행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마침 저는 입사하지 얼마 되지 않아서 프로젝트를 맡아 진행하던 타 챕터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었고, 개인적으로도 관심은(?) 있던 CI/CD 도입을 맡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Why Bitrise?


제목을 보시다시피 저희는 최종적으로 CI/CD  서비스는 Bitrise를 선택했습니다.


Jenkins, Travis CI, Circle CI 등등 많은 서비스들이 있었지만, 가격 & 사용성 & 속도를 다 제외하고도 Bitrise를 선택한 이유는 모바일 최적화였습니다. 
(Jenkins 같은 경우는 너무 호되게 당한 기억이 있어서 이번에는 눈길조차 주지 않았지만..)

Bitrise 가 가장 강력하게 어필하는 부분이 모바일 최적화였고, 저희는 앱을 만드는 모바일 개발자다 보니 자연스레 끌렸습니다. 레퍼런스와 플로그인 같은 게 아직은 부족한 걸 알면서도 우리도 이제 막 CI/CD를 도입하는 입장에서 한번 사용해보고 아니면 바꾸지 뭐!라는 생각으로 저는 Bitirse를 선택해서 챕터 내에 공유했습니다.


다행히도 챕터원들은 모두 Bitrise 사용에 동의해주셨고, Bitrise를 선택해서 배포 자동화를 설정해 보기 시작했습니다.








Bitrise 선택 후 Flow 구성까지


놀랍게도 너무 예쁜 UI와 하루하루 업데이트되는 플러그인 형식의 (Bitrise에서는 step이라고 표현합니다.) step들이 보였습니다.


Bitrise Step(plugin)


사실 다른 서비스들을 사용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모바일 최적화라는 워딩을 괜히 어필한 게 아니구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내가 원하는 step 들을 딱딱 꽂아 넣으면 정말 어렵지 않게 apk 추출하는 것 까지 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성이 생각보다 괜찮았기 때문에 챕터 내에 공유드리고, 요구사항을 간단하게 정의한 뒤 CI/CD 첫 번째 목표 플로우를 아래 그림처럼 구상했습니다.


매일 아침에 자동 빌드
Develop branch merge or PR event / tag push 트리거
Unit/UI 테스트 
빌드 성공/실패 시 slack 알림
playstore 업로드


크몽 Android 팀의 CI/CD Flow_1차








Bitrise 설정


요구사항을 정의하고 Flow를 구상해봤으니, Bitrise에 설정을 해야겠죠.

설정이 쉽다고는 하지만, 정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설정 초기 당시...

요구사항에 테스트 코드 검증이 있지만 저 당시에는 테스트 코드가 없었어서.. 간단하지만 테스트 코드도 만들어야 했고, 예상치 못한 오류로 빌드가 실패했을 때 slack 알림이 오지 않아서 이를 직접 yml 파일을 수정하기도 했습니다.

(Bitrise에서 설정한 값들은 별도의 yml 파일로 실시간으로 작성되어, 다운로드하거나 반대로 이미 저장된 yml 파일 내용을 붙여 넣을 수 있습니다.)


한번 빌드하는데 처음에는 5분, 10분 나중에는 20분이 넘어가면서 테스트 빌드를 돌려놓고 안마의자에 몸을 맡기고 오기도 했네요.


당연히 될 거라도 생각했던 빌드가 Faild 떠 있는 걸 보고 좌절하기도 하고.. 또 20분을 언제 기다려...

결국 나중에는 요구사항 단위로 분할해서 테스트하고 하나로 합치기도 했습니다.








요구사항에 맞춰서


저희 팀의 큰 요구사항은 이랬습니다. 

매일 아침에 자동 빌드
Develop branch merge or PR event / tag push 트리거
Unit/UI 테스트 
빌드 성공/실패 시 slack 알림
playstore 업로드

이 항목들을 기준으로 설정을 진행했습니다.



매일 아침에 자동 빌드



Bitrise 에는 Builder Schedule을 설정할 수 있어서 정말 손쉽게 데일리 빌드를 설정할 수 있었습니다.

Build Schdeule

저희는 매일 아침 오전 8시에 Develop 브런치를 기준으로 자동 빌드를 시작합니다.




이벤트 트리거



이벤트 트리거 자체도 정규식 pattern을 입력해서 쉽게 설정할 수 있었습니다.


Develop Branch 이벤트는 test -> build 까지만 수행하고 TAG 이벤트는 playstore 업로드 step까지 가도록 구현했습니다.

이 부분에서 매 릴리즈 때마다 versionName/Code 수정하는 일도 줄이고, HumanError를 방지하는 차원에서 별도의 shell script step을 추가해서 push 된 TAG를 파싱 해서 build 할 app bundle의 verion 정보를 설정해 주는 작업도 추가했습니다.

릴리즈 날 담당자분은 배포할 최종 커밋에 태그를 푸시하면 태그에 명시된 앱 버전과 앱 버전 코드로 변경되어 Plystore에 배포됩니다.




Unit/UI 테스트



아직 크몽 안드로이드 앱의 테스트 코드는 많이 없지만..(테스트 코드 역시 이제 막 도입을 시작했습니다.) 이제 곧 많아질 것이기 때문에!! 추가 해 놓았습니다.

테스트 코드의 결과를 따로 확인할 수 있는 Result 페이지도 빌듯이 생성되어 외부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Test code Report




빌드 성공/실패 시 slack 알림



여기서 항상 열 일하는 우리의 끄몽이 탄생했습니다. 얼큰하게 일에 취한 끄몽이

각 Test step, 빌드 성공/실패 시 팀 내의 slack으로 끄몽이가 알려줍니다.

오늘도 가장 먼저 출근하는 끄몽이




app bundle 업로드



이 부분이 사실 CI/CD를 도입한 궁극적인 목적이 아닌가 싶네요.


TAG push 이벤트를 트리거해서 playstore 비공개 내부 테스트에 배포하도록 설정했습니다.

여기서 발생하는 리소스가 굉장히 많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지금 저희는 비공개 내부 테스트 트랙에 배포 한 뒤, 배타 -> 프로덕션 순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트랙 업데이트는 Bitrise에서 구현이 어려운 상황이라 수동으로 해주고 있습니다.


추후에는 어떤 트랙에 배포할지도 커밋/태그 단에서 설정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할 예정입니다.








마치며


저희는 Bitrise를 2019년 11월에 도입하여 지금까지 약 5개월째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설정이 쉽다고는 해도 저희 니즈에 맞춰서 실제 도입까지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너무 재밌는 프로젝트였습니다. Bitrise 도입 후 앱 배포 시 들어가는 리소스도 실제로 많이 줄었고, 개인적으로는 Bitrise에서 테스트 코드 돌아가는 시간을 빨리 늘려버리고 싶은 욕심도 조금은 생겼습니다.


아직은 기능적으로 더 업데이트해야 할 사항들이 많지만, 2019년도의 목표중 하나는 도달한 것 같아 뿌듯하네요.

이미 2020년도 목표에도 Bitrise 디벨롭 항목이 있으니, 우리 팀에 맞춰서 많은 업그레이드가 있지 않을까 싶네요. 그래도 2탄이 작성될지는 미지수.


여기까지 시간 내시어 서툰 글을 읽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Android 개발자



우리 팀은 크몽과 딱 어울리는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요. 우리 함께 크몽을 만들어요!

채용공고  *개발직군 상시 채용중!






매거진의 이전글 세상에 나쁜 코드는 없다 - 개발자 협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