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병률 Oct 22. 2015

지난 가을의 낙엽들

「​끌림」​


페루에서 볼리비아 국경을 넘어 코파카바나로 가는 버스 안에서 

뉴욕 맨해튼에서 왔다는 옆자리 중년 여인에게 대뜸 묻는다.


「뉴욕의 지난 가을은 어땠어요?」



그녀가 무슨 말인지 모르는 표정을 지어 보이더니 싱긋 웃으며 대답한다.



「7억, 8천 8백 91만, 9백 서른아홉 개의 양말 같은 낙엽들이

모두 자기 짝을 찾고 있는 것처럼 뒹굴고 뒹굴었어요.」

작가의 이전글 사랑의 냄새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