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이정열 Mar 25. 2023

극초기 스타트업 대표가 글쓰기를 시작하는 이유

라틀라스 Co-Founder | CEO 이정열

앞으로 주말을 이용해 주 1~2회 정도 글을 써보려 합니다.


간략한 소개

저희 회사는 2021년 7월에 주식회사 나비효과라는 이름으로 설립된 법인 기업입니다(현재는 주식회사 라틀라스로 사명 변경). 제품을 본격적으로 만들기 시작한 것은 법인 설립 전인 2021년 초부터니까 벌써 3년차네요. 22년 초에 프라이머와 개인투자조합으로부터 3억원의 시드 투자를 받았으며 룩북 / 하울 / 브이로그 등의 유튜브 영상 속에 등장하는 상품들을 한 눈에 확인하고 쉽게 쇼핑할 수 있게 도와주는 봄봄이라는 웹앱을 운영해왔으나 11월 말에 Pivot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봄봄 ios ➡️ https://apple.co/40k5Ezo 

▪️봄봄 android ➡️  http://bit.ly/3JYUYkN 

봄봄 IR Deck 중 서비스 소개 장표 일부 발췌


현재 봄봄은 콘텐츠도 안 올라오고 마케팅도 안하는 상황임에도 여전히 월 1만명이 사용할 정도로 엔드 유저들에게 소구가 되는 제품이지만 서비스 특성상 비즈니스가 굴러가려면 엔드 유저 뿐 아니라 판매자(브랜드 또는 쇼핑몰), 크리에이터, MCN을 만족시켜야 합니다. 서비스가 엔드 유저들의 니즈를 충족시켰을지는 몰라도 비즈니스 모델 측면에서 처음 시작할 때 세웠던 대가설이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고 Pivot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Pivot 결정 이후 3개월간 5개 아이템을 테스트하다 저희가 세운 Pivot 기준에 부합되고 몰입되는 아이템(SaaS 분야)을 찾아서 올해 2월 22일부터 열심히 프로토타입을 만들고 있습니다. 왜 Pivot 의사결정을 하였는지와 그 과정에 대해서도 추후 자세히 적어보겠습니다.




글쓰기를 시작한 이유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새로 만들고 있는 프로덕트가 업무 생산성을 높여주는 SaaS 제품이다 보니 내부적으로 우리의 제품을 사랑하는 팬들을 초기부터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 합치가 있었습니다. 이전에도 프리 마케팅이 아닌 다른 목적으로라도 글을 연재해보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었고, 이 업무는 초기에 잘하든 못하든 무조건 대표가 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하에 글 쓰기를 시작합니다.



글을 쓰는 목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프리 마케팅 (팬층 형성) ⭐️
적절한 시점에 우리가 만들고 있는 제품에 대한 소개와 발전 과정에 대한 연재를 시작할텐데, 미리서부터 우리 제품을 사랑하는 단단한 팬층을 확보하고자 함.


2. 회사의 이해관계자들에게 공유
현재 이해관계자이거나 추후 우리 회사와 인연이 될수도 있는 인재, 고객, 투자자들이 우리 회사의 현황과 히스토리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함.


3. Pay it forward
아직 대단한 회사는 아니지만 그럼에도 우리 팀이 얻은 경험과 레슨이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단순히 선한 마음으로 쓰는 것도 있음. (적어도 예비창업자분들께는 도움이 되지 않을까)


4. 기록물
마치 일기처럼 왜 그때 그런 결정을 했는지 돌이켜 보고 의사결정에 도움되는 기록물의 역할도 할 수 있을 것 같음.


5. 글재주 + 
글을 잘 쓰는 역량은 대표에게 있어 정말 중요한 역량 중 하나라고 생각함. 꾸준히 글을 쓰다 보면 글을 쓰는 역량도 올라가 회사 업무에도 도움이 될 것.




끝으로

사실 저는 극초기 팀의 대표가 글을 주기적으로 쓰는 것에 대해 조금은 회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 시간에 제품 고민, 사업 고민 하는 게 맞지 않나? 라고 말이죠. 하지만 글을 쓰는 목적과 이로 인해 얻을 수 있는 것들을 심도 있게 생각해보니 충분히 인풋 대비 아웃풋이 훌륭한 Task라는 판단이 섰습니다. 본 글을 쓰고 첨삭하는데 1시간 남짓 걸렸으니 ROI도 괜찮은거 같고 막상 글을 쓰려 계획을 짜보니 생각보다 쓸 콘텐츠도 많은거 같습니다. 팀빌딩 스토리, 사명 변경 이유, Pivot 결정 이유, Pivot 과정, Pivot을 하며 느낀 감정들, 그냥 스타트업을 하며 느끼는 감정들, 만들고 있는 제품에 대한 소개, 중간 중간 얻는 인사이트들, 정부 지원 사업 관련 내용 등등


혹시라도 글을 보고 개선하면 좋겠다는 부분이 있으면 피드백 주세요 환영합니다 :) 스타트업은 일단 빨리 실행하고 계속해서 이터레이션하며 개선해 나가야 하니까.. 글쓰기도 같은 방식으로 진행하려 합니다. 누구도 읽지 않을 수 있고 아직은 공개적으로 글을 쓴다는 것 자체가 민망하지만 뭐 어떤가 곧 익숙해지겠죠. 
5번 목적(글재주+)만 달성해도 성공이라 생각합니다! 일단 질러보겠습니다 :)


� 라틀라스 팀 페이지

� 링크드인

�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