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eter Mar 04. 2022

어떤 회사 출신이라는 꼬리표

어떤 스테레오 타입에 갇히지 않기 위해서는

성장에 가장 중요한 말이자
방해가 되는 게
'어떤 회사 출신'
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회사를 몇 년간 다니면서 무슨 일을 한 게 커리어에서 무시할 수 없는 무기가 되는 건 맞습니다. 아무래도 그 회사를 안 다녀본 사람들은 기대하는 바가 있죠.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회사 출신이니까 성장하는 방법을 알고 있을 거야
산업에서 대표적인 기업을 다녀보았으니까 영업망도 넓고 조직을 관리하는 데 탁월할 거야
아무래도 거기 출신이 일을 잘한다고 하니까 이 사람도 잘하겠지



이런 후광 효과는 어떤 회사 출신이라는 데 자부심을 갖게 만듭니다. 사실 그 회사를 다닐 때는 생기지 않던 자부심이 나와서는 생기는 이상한 일도 벌어지곤 하죠. 보통은 전 직장의 경험이 필요한 직장에서 채용하는 경우가 많으니 지나간 과거가 모두 다 나쁘지만은 않을 겁니다. 회사가 싫어서 회사를 떠나는 것과 지난 회사에서 배운 것을 써먹는 것은 다른 거니까요.



제가 만나는 많은 사람들도 전 직장에서 배운 것을 쓰면서 커리어를 보내고 있습니다. 싫어했던 전 직장이어서 떠났지만 막상 몇 년 지나서 만나봐도 같은 프레임으로 대화가 되는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일을 처리할 때 반드시 인터뷰를 프로세스에 넣어야 하는 사람, 보고서에 꼭 헤드 메시지에 숫자를 넣어야 하는 사람 같은 건 애교 수준입니다. 시장을 구분하는 프레임, 직원의 성향을 구분하는 프레임 같이 꽤 중요한 사고의 기준을 여전히 하던 대로 하는 걸 보면 사람 잘 안 바뀌는 것을 느낌과 동시에 처음에 잘 배워야 한다는 생각도 듭니다.



- 분류하고 예측하는 방식은 한 번 흡수되면 은근히 잘 바뀌지 않습니다.

- 사람의 특징과 적합성을 MBTI로 보려고 하는 이런 뉴스 역시 몇 년 뒤 어딘가에서 계속될 지 모릅니다.



하지만 더 크게 생각이 드는 것은 성장이 멈추었다는 생각이죠. 변화를 느끼지 못했다면 생각하는 방식은 그대로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변화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생각의 방식은 자연스럽게 바뀔 수밖에 없습니다. 개발자 한 명을 만나도 분석가 한 명과 만나 이야기해도 지난달에 이야기하던 주제를 다른 방식으로 풀어내는 것을 보면서 이 사람이 계속 공부하고 있고 배운 걸 적용하려고 한다는 생각을 갖게 됩니다. 시장을 바라보는 것도 그렇습니다. 기존에 하던 대로 로드맵은 어떻게 단계를 구성해야 하고 포지셔닝을 만들 때는 어떤 기준으로 어떻게 모아야 하는지는 늘 달라져야 합니다. 계속 그런 생각의 프레임이 같다면 변화를 느끼지 못한 것이죠. 하던 대로 하는 게 늘 나쁜 것은 아니지만 영원한 법칙 같은 건 없는 커리어에서 혼자만 영원한 것을 주장하고 있다면 곧 더 낮은 레벨로 글라이딩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 어디에서 일하느냐는 같은 문제를 다른 방식으로 푸는데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 생각은 놓여 있는 환경에 따른 전략에서 비롯되기에 계속 업데이트가 필요합니다.



'어떤 회사 출신은 어떻다'란 말도 그 회사 문화에 갇혀 있단 말도 됩니다. 성장은 회사도 중요하지만 개인의 눈과 노력도 중요하니까요. 같은 회사에서 온 분들을 만나봐도 어떤 사람은 유연한 반면 어떤 사람은 변화할 생각이 없습니다. 나이가 많고 직급이 높을수록 더 그렇죠. 어떤 사람은 10년이 지나도 같은 프레임, 레이아웃, 프로세스를 말하기도 합니다. 



내가 하기에 달려 있습니다. 그냥 그 사람으로서 계속 성장하면서 인정을 받을지, 새로 배울만한 부분이 있다고 주변 사람들이 모일지. 아니면 그저 한결같은 사람으로 출신으로 먹고 살 지는 정말 계속 그려 갈 내가 하기에 달려 있습니다. 뻔한 이야기지만 최근에도 어디서든 변함없는 분들을 보면서 이게 참 알게 모르게 무서운 일이란 걸 느끼는 김에 씁니다. 메타인지는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메타인지라는 용어는 말그대로 '인지 이상의 것'을 의미하며,인지에 대한 인지를 가리키거나, 보다 비격식적으로는 생각에 대해 생각하는것을 의미한다. (중략) 메타인지에는 학습 기술, 기억력 및 학습 모니터링 능력과 같은 자신의 사고과정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포함된다.
- 출처 : 위키백과 


매거진의 이전글 일정 공유는 어떻게 할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