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Mobiinside Apr 28. 2021

공유 경제와 모빌리티


킥보드와 자전거,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모빌리티를 공유하는 세상


최근 지인이 10년 넘게 아끼던 자동차를 처분하겠다고 했다. 이미 세 차례나 주인이 바뀐 20년 된 중고차다. 그리고는 여러 전시장을 돌며 ‘새 차’를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어차피 ‘할부 인생’이라지만 수천만 원에 이르는 자동차를 슈퍼에서 과자 사듯 살 수도 없는 노릇. 이리저리 따져보고 고민해서 사야 하는 것이 바로 자동차라는 이동 수단이 아니던가. 모델에 따라 천차만별의 가격이지만 어쨌든 목돈이 나가는 건 확실하다. 그런 자동차를 단순히 개인이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공유한다면 어떨까?


필요한 사람이 충분히 이용할 수 있도록 자동차를 공유하는 개념으로 출발한 플랫폼이 바로 우버(Uber)다. 차량 공유 서비스에 개인이 차량을 등록하면 이를 사용하려는 사용자와 이어지게 되므로 플랫폼의 개념으로 봐야 한다(물론 지금은 그 의미 자체가 크게 확대되었지만).


캘리포니아대학(UCLA)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한(이후 중퇴) 트래비스 캘러닉(Travis Kalanick)은 어느 날 택시를 잡기 위해 거리로 나갔지만 짜증이 날 정도로 애를 먹었다고 한다. 누구나 한 번쯤 경험했을 법한 일이다. 캐나다 출신의 가렛 캠프(Garrett M. Camp)는 하루 동안 사용한 어마어마한 교통비를 ‘나눌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누구나 쉽게 택시를 잡을 수 있는 방법, 효과적인 비용, 사람과 사람을 잇는 공유의 공간. 그 결과 지금의 우버가 탄생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트래비스 캘러닉과 가렛 캠프는 우버의 공동창업자다.


우리나라에도 타다(TADA)라는 유사 서비스가 있었고 논란이 있기도 했는데 미국에서도 처음 우버가 생겼을 때 택시업계가 반발하기도 했단다. 



차량 공유 플랫폼 우버(Uber) 출처 : creativebloq.com



공유 서비스와 공유경제 


우리나라에는 타다 서비스 이전에 ‘쏘카(Socar)’라는 서비스가 먼저 존재했다. 2011년 설립되어 누적 사용자만 600만 명이 넘는다. ‘카셰어링(Car Sharing)’ 서비스를 대놓고 내걸었던 쏘카는 소유의 개념을 공유의 개념으로 바꾸었고, 여러 대의 차량을 소유한 기업이 아닌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안착해 약 3천억 원이 넘는 투자까지 받았다. 주행 거리를 기반으로 요금이 책정되는데 이는 차종별로 상이하다. 어쨌든 우린 차가 없어도 면허증 하나만 있으면 플랫폼을 통해 공유 모빌리티 안에 앉을 수 있게 된다.


물론 공유 서비스에 모빌리티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에어비앤비(Airbnb)와 같이 여행객들에게 공간을 공유하는 플랫폼이 있다. 지역, 일정, 크기 등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호텔 숙박료보다 저렴하면서 마치 호텔처럼 때론 리조트처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에어비앤비의 개념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버와 에어비앤비는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기업들로 언급되기도 한다.  


회의실이나 미팅룸, 휴게 공간 등을 모두가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주요 업무 공간은 따로 구분 지어 사무실 형태로 고안된 오피스 임대 시스템도 공유 서비스 사례로 볼 수 있다. 주요 도심 특정 지역들이 재개발되면서 대형 건물들이 우후죽순 세워지고 있기는 하지만 스타트업이나 소규모 기업들이 값비싼 사무실을 임대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바로 오피스 임대 서비스. 여러 개의 작은 공간을 구분 지어 임대하는 위워크(WeWork)나 패스트 파이브(Fast Five) 등이 ‘공유 오피스’의 대표적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자동차를 공유한다는 것. 출처 : nexusumt.wordpress.com



이제 공유 서비스는 더 이상 어색하지 않은 일상이 되었다. 이처럼 무엇인가 공유하는 개념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경제 활동이 되어버렸고 이러한 경제 활동을 공유경제(Sharing Economy)라고 부르기도 한다.


소유하고 있거나 남아도는 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면 이는 유휴라는 개념을 넘어 쓸모없는 잉여가 될 수도 있다. 아끼고 아끼다 결국 버려지고 마는 것. 코로나 시대를 겪으며 주식, 부동산, 코인 등 재테크 열풍이 불었다.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자원을 굴릴 수 있을까? 일단 목돈이 들어가는 부분을 최대한 아낄 수 있다면 그보다 나은 것은 없겠다. 공유 서비스 자체도 소유물이나 자산, 자원을 어떻게 굴리느냐에 따른 아이디어에서 출발한다. 유휴 자산을 서로 공유하고 협업하는 계기로 삼는 서비스가 시대의 흐름이 되어 지속해서 확대되는 추세다. 인터넷과 모바일은 우리 시대의 필수품으로 자리했으며 이를 감싸고 있는 네트워크 또한 5G 시대에 이르렀다. 공유경제는 새롭게 탄생한 것이 아니라 발상의 전환이지만 기본적으로 테크놀로지를 함께 가져간다. 더불어 밀레니얼 세대와 Z 세대 문화 속에서 물질의 소유보다 무엇인가에 접근하는 방식 그리고 공유라는 개념 자체가 이를 더욱 확산시킨다고 한다.   



공유 모빌리티의 접근성과 문제점 


길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공유 자전거(따릉이)나 전동 킥보드(킥고잉, 씽씽, 라임) 역시 플랫폼을 통해 공유하는 마이크로 모빌리티로 충분히 자리 잡았다.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모빌리티는 킥고잉, 씽씽 등 다양한 브랜드가 서비스되면서 꾸준하게 성장하는 추세다. 5년 전 고작 6만 대였던 전동킥보드 시장은 공유경제 열풍을 타고 20만 대 이상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꽉 막힌 도로 위를 거침없이 달리는 초소형 모빌리티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어디서든 손쉽게 구할 수 있으니 마치 모빌리티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듯하다. 킥고잉의 경우 네이버 인증서를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본래 사물인터넷을 통한 모빌리티이긴 했지만 보다 접근성을 강화한 파트너십이라고 봐야겠다. 



미국 라임의 공유 모빌리티. 왼쪽 스쿠터, 가운데 자전거, 오른쪽 킥보드까지. 출처 : theverge



킥보드나 자전거와 같은 공유 모빌리티는 거리에서 쉽게 마주할 수 있었다. 그런데 전기스쿠터는 왜 없을까?


‘모페드(moped)’라고 해서 굉장히 작은 스쿠터를 지칭하는 말이 있다. 배기량이 고작 50cc에 불과한 초경량 원동기다. 공유 킥보드를 서비스 중인 글로벌 공유기업 라임(lime)에서 모페드라는 공유 서비스를 이제 막 시작했는데 미국, 프랑스 등 주요 도시에서 시범 운영을 실시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진출을 꾀하고 있다. 오토바이를 탈 때 반드시 요구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헬멧인데 헬멧 착용과 동시에 인증샷을 찍어 올려야 사용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구축할 모양이다. 여기에 헬멧 안에 적외선 센서를 탑재해 헬멧 탈착 유무를 감지할 수 있도록 했다. 헬멧은 자신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 조치다. 



킥보드, 자전거, 스쿠터 등 모빌리티를 이용할 때는 헬멧을 착용합시다. 출처 : theverge.com



공유경제라는 넓은 개념 아래 킥보드부터 자동차까지 다양한 모빌리티가 존재하고 있다. 도로 위를 누비며 신나게 달리는 이동수단이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은 바로 ‘안전’이다. 음주운전의 경우 신분, 학력, 가족관계, 사는 곳, 소유재산 등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 중 하나다. 당연하지만 모빌리티의 형태가 무엇이든 음주운전은 ‘절대 금지’다. 킥보드의 경우 간혹 2명이 타는 모습을 본 적이 있는데 킥보드는 퍼스널 모빌리티로 ‘1인용’이니 이 점도 유의해야 할 듯하다. 더불어 자동차에 안전벨트가 있듯 킥보드나 스쿠터에 탑승할 때는 헬멧을 기본으로 하는 습관을 가져야겠다. 속도 제한이 있어 답답할 정도로 느리다고 해도 안전조치는 필수다.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는 우후죽순 늘어나고 있는데 이와 관련된 규제는 사실상 미비한 편이다. 더구나 ‘편법’이라는 것이 존재하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위법’도 일어난다. 그 때문에 생명과 직결되는 사고도 일어나곤 한다. 일각에서 문제가 되자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대상으로 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나오기도 했다. 공유 모빌리티는 손을 뻗으면 닿는 곳 어디든 쉽게 구할 수 있는 이동수단의 혁신과도 같다. 또한 ‘전기’를 동력으로 하면서 친환경 모빌리티로 자리했다. 하지만 이를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본래 가진 ‘취지’ 자체가 흔들릴 수도 있다. 



라임의 킥보드 출처 : thestar.com



공유 모빌리티를 포함한 이 시대의 공유경제는 발상의 전환으로 시작된 것이나 다름없다. 공유 서비스라는 개념이 탄생한 이후 동종업계에는 과열 경쟁이 일어나기도 했다. 일부는 독과점 수준으로 자신의 서비스를 꾸준하게 이어갔고 일부는 쇠퇴하기도 했다. 경쟁이 심화하면 할수록 소비자는 더욱 양질의 서비스를 갖게 된다. 그러나 에어비앤비처럼 공간의 공유 개념 자체가 마치 주택임대업을 하듯 편법으로 이어지는 변질한 케이스도 있기는 했다. 유튜브에는 전동킥보드의 속도 제한 자체를 ‘해제’하는 동영상도 있다고 한다. 올바른 서비스를 위해 길을 닦아놓았는데 길이 아닌 곳으로 달려가는 사람들이 있기는 하다.


그럼에도 우리는 공유 경제 시대 속에서 다양한 공유 서비스를 경험하고 있다. 또 어떠한 개념의 공유 서비스가 세상을 놀라게 해 줄지 알 수 없지만 그게 무엇이든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으려면 올바른 규제와 양질의 서비스를 동반해야 하지 않을까? 애초에 편법이나 위법을 생각하고 만드는 서비스는 없다. 물론 서비스 개발 과정에서 미처 생각하지 못했거나 허술한 부분이 있을 순 있다. 우회로가 생긴다면 차단해야 하는 보완책도 필요하다. 공급자는 늘 고민하고 개선해야 한다. 여기에 사용자들이 함께해준다면 서비스는 더욱 양질이 될 것이다. 그것이 모빌리티든 뭐든.  






※ 아래 사이트를 참고하여 작성했습니다. 사실과 다르거나 수정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댓글에 남겨주세요! 감사합니다.  


<How Uber’s Cofounder Came Up With The Idea, And Then Gave It To Travis Kalanick To Run>(2017.7.5)

쏘카

<What Is The Sharing Economy?>(2020.3.6)

<Lime adds electric mopeds to its lineup of scooters and bikes>(2021.1.27)





해당 콘텐츠는 Pen잡은 루이스님과 모비인사이드의 파트너쉽으로 제공되는 기사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토글 버튼이 액션 버튼과 다르게 생겨야 하는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