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슈뢰딩거의 나옹이 Oct 23. 2020

지금 당장 인생을 180도 바꾸는 방법

‘성공’보다 ‘성장’

프롤로그



‘3의 법칙’이라는 심리학 용어가 있다. 같은 행동을 하는 세 명이 모이면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행동하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가령 강남 한복판에서 한두 사람이 손으로 하늘을 가리킬 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지만, 세 명이 동시에 가리키면 거의 모든 사람이 하늘을 쳐다보게 된다. 세 명이 같은 행동을 하는 데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에 본능적으로 다른 사람과 비슷한 행동을 하려고 한다. 모두가 ‘Yes’라고 할 때 ‘No’라고 외치기 어려운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하지만 남들과 비슷한 결정이 항상 안전한 결과를 낳는 것은 아니다.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원하는(want) 것과 좋아하는(like) 것을 구분하라고 조언한다. 원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은 상관관계가 ‘0’에 가까울 만큼 완전히 다르다. 친구들이 모두 가지고 있는 어떤 물건을 자신도 갖고 싶다면 그것은 ‘want’에 가깝다. 남들과 비교해 나만 없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원하게’ 된다. 그 물건을 갖는 순간 불안감은 사라지지만 내 마음에서 우러난 것이 아니기에 ‘like’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우리는 매일 나와 다른 사람을 비교하며 남들이 가지고 있지만 나에게는 없는 것에 집중하곤 한다. 내가 ‘진짜로’ 원하는 것인지 아닌지 파악하기보다는 다른 사람들이 무엇을 가지고 있느냐에 관심을 쏟는 것이다. 인생에서도 마찬가지다. 대입, 취업, 결혼, 출산처럼 사회가 정해놓은 ‘정답’에 자신을 끼워 맞추며 살아온 것은 아닐까?


나 또한 얼마 전까지만 해도 끊임없이 타인과 나를 비교하며 스스로를 괴롭히며 살았다. 사회적으로 정답이라고 여겨지는 것들을 순차적으로 해나가며 몇몇 부분에서는 성과를 냈고 때로는 만족스럽다고 생각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행복하지 못했다. 언제나 마음 한편에서는 ‘이건 내가 좋아하는 일이 아닌데’, ‘진짜 나다운 건 이게 아닌데’라며 ‘정답’을 부정하는 내가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 대부분은 ‘성공’을 꿈꾼다. 하지만 성공의 기준은 누가 정한 것일까? 성공은 돈, 명예, 사회적 지위를 얻는 것과 같이 공통적인 기준에 따라 평가가 내려진다. 문제는 성공이 상대적인 비교를 전제하는 개념이라는 것이다. 실패한 사람은 성공한 사람을 보고 불행해지고, 성공한 사람은 자신보다 더 성공한 사람 때문에 불행해진다. 성공했다 할지라도 자신보다 더 잘 나가는 사람은 언제나 존재하기 때문에 행복은 계속 저 멀리에 있다.


나는 ‘성공’보다 ‘성장’에 집중하면서부터 불행에서 벗어났다. 성공과 성장은 다르다. 성공은 공통 기준이 있는 반면, 성장은 내가 기준이다. 어제보다 오늘, 더 나아졌다면 성장한 것이 된다. 타인의 평가에 좌우될 필요 없이, 어제의 나와 비교해 오늘의 내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살펴보기만 하면 된다.


물론 성공보다 성장을 택하는 삶의 태도를 갖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 경쟁을 부추기는 교육 시스템에서 자라온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자신이 남들보다 뒤처졌을 때 어떤 결과를 낳는지 뼈저리게 알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과의 경쟁에서 이기더라도 또 다른 경쟁이 기다리고 있다. 사회의 기준에 자신을 욱여넣어 목표를 달성하더라도 또 다음 목표가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무한경쟁의 쳇바퀴에서 탈출하기 위해서는 성취의 기준을 ‘나’로 바꿔야 한다. 사회적으로 ‘성공’이라 부르는 기준 대신 모든 일에 나를 기준으로 두는 것이다. 가령 대학생의 경우 ‘남들보다 높은 학점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지난 학기에 받은 학점보다 높은 학점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보자. 아무리 공무원이라는 직업이 좋다고 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니라면 뛰어들지 않는 용기도 필요하다. 모두들 연봉이 중요하다고 외치며 좀 더 높은 연봉을 받기 위해 이직을 한다 해도 내가 일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가 ‘사람’이라면, 조직 구성원을 보고 회사를 옮겨야 만족할 수 있다.


많은 분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어떻게 살아야 할까를 고민할 것이다. 나는 그런 분들에게 ‘성공’보다는 ‘성장’을 목표로 하는 삶의 방향을 제시하고 싶다. 그것이 행복으로 다가가는 길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이 책에는 그동안 내가 회사의 안과 밖에서 성장하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해왔는가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들과, 더 단단해지기 위해 필요한 마음가짐, 알아두면 도움이 될 만한 지식 등을 담았다. 다른 사람이 뭐라고 하든 내가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찾고, 어제보다 오늘 그 목표를 향해 한 발 나아갔다면 그것으로 우리는 충분히 훌륭하게 ‘성장’ 한 것이다.


지금의 삶이 불만족스럽지만 스스로 무엇을 좋아하는지, 혹은 잘하는지는 구체적으로 모를 수도 있다. 그럴 땐 당장 무 언가를 실행하거나 선택하지 않아도 좋다. 찬찬히 자신을 들여다보고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보자. 지금 잠시 멈춰서 자신을 알아 가는 시간들은 앞으로 당신을 더욱 빛나게 해 줄 것이다.


이제 타인과의 비교를 멈추고 자신만의 시간표대로 살아 가보자. 그것이 우리 각자가 지금, 여기에서 행복해질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하루하루 인생의 중심에 ‘나’를 넣는 연습


브런치 구독자 여러분들께 책의 프롤로그를 먼저 공개하여 드렸습니다.


<어제보다 오늘, 더 성장하고 싶은 너에게>에는 회사의 안과 밖에서 타인에게 휘둘리지 않고 나만의 시간표대로 살아가는 법을 담았습니다. 에세이로 분류하였지만, 20대 초중반부터 30대 중반까지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내용을 담고자 했습니다. 인생에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고민하고 있는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책에는 브런치에 공개하지 않은 새로운 글들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께서는 목차(바로가기)나 아래 온라인 서점 링크를 살펴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알라딘 https://vo.la/VUQzw 

예스24 https://vo.la/KD3AO

교보문고 https://vo.la/mPK52



매거진의 이전글 지금 당장 대학원에 가야 하는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