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페리테일 Jan 04. 2022

이 고양이가 같은 고양이라고?

믿기힘든 극한의 온도차


페리의 이야기





저희집에 사는 고양이는 한 분 인데여....-_-;;;






맹수와 맹구사이!!

이 극한의 온도차!!




나 야 나!

아무튼 

2022년 

새해복많이받으세요!!



+

페리인별그램

https://www.instagram.com/perytail


작가의 이전글 소중히 하면 돌아온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