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메르시 Sep 09. 2015

내 삶에 설탕 한스푼

당신 삶에 설탕 한스푼 넣어 달달하게 보내요. 

쓴 커피만 마시고 있던 요즘...
쓰다고 불평. 무기력. 짜증을 달고 살았다.


주변의 감사한 사람들을 생각하면
설탕이 조금씩 녹여 들어간다는 생각이든다.  


주말 출근을 걱정해 주신 경비 아저씨의 따뜻한 한마디 한설탕.

캠프가서 들은 말씀을 함께 나눠주고 위로해준 한마디 한설탕.

나처럼 자기도 바보같은 자신을 바라보고 마음 아파하다가 

그 마음 기도하며 풀었다는 친구나눔 한설탕.

기도요청을 부탁하고 응답하시는 과정을 나눠주는 친구 한설탕.

캘리쓰며 스트레스 푸는 내 취미에 한설탕.




작가의 이전글 우리의 속도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